종근당고촌재단, 올해 장학금 13억..국내∙외 장학생 341명 지원 - 서울와이어
종근당고촌재단, 올해 장학금 13억..국내∙외 장학생 341명 지원
종근당고촌재단, 올해 장학금 13억..국내∙외 장학생 341명 지원
  • 이방원 기자
  • 승인 2018.02.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방원 기자]종근당고촌재단(이사장 김두현)이 지난 23일 서울 충정로 종근당빌딩에서 '2018년도 장학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 장학생 341명에게 약 13억원의 장학금과 무상기숙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26일 종근당고촌재단에 따르면, 올해 국내∙외 장학생 127명(국내 73명 / 해외 54명)에게 대학 등록금 전액을 지급하고 가정형편이 어려운 장학생 70명은 생활장학생으로 선발해 대학 졸업 때까지 매달 50만원의 생활비를 지원한다.


생활장학금 제도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가정 대학생들에게 생활비를 지원하는 장학제도로 이장한 회장의 뜻에 따라 지난 해 신설됐다.


지방출신 대학생 144명(1호관 30명, 2호관 30명, 3호관 84명)에게 무상기숙사인 종근당고촌학사를 제공한다.

 
종근당고촌학사는 전·월세난으로 주거문제를 겪는 지방출신 대학생들을 위해 민간 장학재단 최초로 마련한 무상 주거지원시설로 현재 서울 마포구 동교동, 동대문구 휘경동, 광진구 중곡동에3개관을 운영하고 있다.


종근당고촌재단은 올해 대학교 밀집지역에 40여명 수용 규모의 4호관을 추가로 개관하고 4개 학사 중 1개를 여대생들을 위한 전용 기숙사로 전환하는 등 규모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종근당고촌재단 김두현 이사장은 "최근 대학가의 비싼 월세문제로 학교에서 거리가 멀거나 안전성과 편의성이 떨어지는 집을 선택하는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지방출신 학생들이 겪고 있는 주거문제 해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고촌학사를 늘리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종근당고촌재단은 1973년 기업 이윤의 사회환원을 목표로 종근당 창업주 고(故) 고촌(高村) 이종근 회장의 사재로 설립된 장학재단이다.


매년 장학금, 무상기숙사 지원, 학술연구, 교육복지, 해외 장학사업 등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 45년간 7,747명에게 415억 원을 지원하며 국내 제약기업으로는 최대 규모의 장학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welcome_one@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