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잠비아 교량공사 지난 1일부터 공사재개 - 서울와이어
대우건설, 잠비아 교량공사 지난 1일부터 공사재개
대우건설, 잠비아 교량공사 지난 1일부터 공사재개
  • 송은정 기자
  • 승인 2019.04.0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카중굴라 교량현장 전경 / 대우건설 제공
사진=카중굴라 교량현장 전경 / 대우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송은정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달 잠비아의 공사비 미지급으로 일시 중단된 보츠와나-잠비아 카중굴라 교량공사가 지난 1일자로 공사를 재개했다고 5일 밝혔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보츠와나 교통통신부 장관과 잠비아 주택건설부 장관이 카중굴라 교량 현장에서 대우건설 현장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공사 중지 문제에 대해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잠비아측 장관은 미지급 공사비인 1672만 달러를 즉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합의내용은 양국의 국영방송을 통해 공식 발표됐으며 이에 따라 대우건설은 지난 1일부터 본격적으로 공사를 재개하였다. 


과거 국내 건설사들은 해외사업장에서 발주처의 공사대금 미지급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해 손실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대우건설은 카중굴라 교량 프로젝트에서 향후 발생될 수 있는 손실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현장 작업을 일시적으로 중지하는 강수를 두었다.

 

이번 합의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인 공사기간 및 설계 변경 등 발주처와의 다른 협상도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대우건설은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미수금 지급에 따라 일시 중지된 공사가 빠르게 재개돼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향후에도 계약 조건에 따른 시공사의 권한을 최대한 확보하면서 현장을 운영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yuniy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