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인기 연예인·유튜버·해외파 운동선수· 웹작가·의사·동물병원장 등 176명 세무조사 착수 - 서울와이어
국세청,인기 연예인·유튜버·해외파 운동선수· 웹작가·의사·동물병원장 등 176명 세무조사 착수
국세청,인기 연예인·유튜버·해외파 운동선수· 웹작가·의사·동물병원장 등 176명 세무조사 착수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4.10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세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국세청이 탈세를 한 신종·호황 고소득 사업자를 상대로 세무조사 칼을 빼 들었다.

 

 

10일 국세청은 인기 유튜버, 유명 연예인, 해외파 운동선수,  웹작가,동물병원장 등 막대한 수익에도 변칙적으로 소득을 탈루한 혐의가 있는 고소득 사업자 176명을 대상으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대상은 최근 호황을 누리면서 지능적 탈세를 일삼는 신종 부자들이다.
   

 

조사 대상에는 유명 연예인과 연예기획사 대표, 프로운동선수 등 문화·스포츠 분야 인사가 20명이나 포함됐다.

 

1인 미디어 콘텐츠를 유통하는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사업자, 웹하드 업체 대표, 웹 작가, 유명 유튜버 등 IT·미디어 분야 사업자 15명과 반려동물이 늘면서 고소득 업종으로 부상한 동물병원, 투기 열풍에 올라탄 부동산 컨설턴트 등 신종 호황 사업자 47명도 조사 대상이다.

 

   

비보험 수입금액을 차명계좌로 빼돌린 의사 등 전문직 39명과 부동산 임대업자 35명도 세무조사를 받는다.

   

세무조사 직후 신고 소득이 확 줄어 '축소 신고' 의심이 가는 사업자나 탈세를 도운 세무사 20명도 포함됐다.

   

이번에 적발된 신종 호황 사업자 탈루 사례를 보면 한 연예인은 소속사가 차량 유지비를 내고 있음에도 이 비용을 모두 개인 소득에서 비용으로 공제해 소득을 탈루해 적발됐다.

 

심지어 모 연예인은 팬 미팅을 열면서 받은 참가비를 소득으로 신고하지 않았다. 팬 미팅 참가비는 통상 수만 원 수준이지만 해외 팬 미팅은 수백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프로운동선수는 가족 명의로 매니지먼트사를 세우고 매니저 비용 등을 거짓으로 공제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 유튜버는 해외 광고 수입과 인기를 이용해 운용한 인터넷 쇼핑몰 수입금액을 과세당국에 신고하지 않았다가 조사 를 받았고한 인기 1인 방송 사업자는 해외 광고업체에서 광고비 20억원을 외화로 받은 뒤 이를 모두 신고 누락했다.

 

애완견 미용실, 애완용품 판매 등을 겸하며 지역에서 인기를 끌던 한 동물병원의 원장은 부가가치세 과세 대상 매출을 면세 대상인 진료용역 수입으로 바꿔치기 신고해 세금을 탈루했다.

   

한 치과의사는 임플란트 시술이 비급여 항목인 점을 악용해 할인을 미끼로 현금 결제를 유도해 소득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국세청은 가족을 포함한 관련 인물까지 조사 대상에 넣어 이들의 재산 형성 과정, 편법 증여 혐의에 대한 자금 출처 등을 들여다 볼 방침이다.

   

조사 과정에서 이중장부 작성 등 고의로 세금을 포탈한 혐의가 확인되면 조세범칙 조사로 전환해 검찰 고발 조치한다.

   

한편 국세청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간 1789명을 조사해 1조3678억원의 세금을 추징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