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만하지만… 허리띠 졸라매는 중장년층 1인가구 - 서울와이어
살만하지만… 허리띠 졸라매는 중장년층 1인가구
살만하지만… 허리띠 졸라매는 중장년층 1인가구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8.03.1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세대보다 '의료·교통↑' '외식·쇼핑↓'

신한카드 제공
신한카드 제공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중장년층 1인가구는 타연령의 1인가구대비 소득 수준은 높지만 소비는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신한카드가 지난해 고객의 소비 빅데이터와 1인가구 2500명 서베이 결과를 결합해 중장년층 1인가구 소비특성을 분석해 도출한 결과다.


50대 1인가구 중 지난해 월평균 3백만원 이상을 벌어들인 비중은 42.5%로 절반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다. 20대(14.3%) 30대(32.5%) 40대(38.7%)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다.


반면 월평균 인당 이용금액 규모는 30대 이용금액을 1로 기준 시 20대(0.9) 40대(0.99) 50대(0.62)로 50대가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4050 중장년층의 소비행태는 의료·교통 등 일상생활에 필수적인 비용은 유지하면서, 외식과 쇼핑의 이용 비중은 줄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영역별 이용 비중을 보면, 의료·교통 이용 비중은 40대(34.7%) 50대(34.6%) 30대(27.5%) 20대(24.3%) 순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반대로 외식·쇼핑은 20대(69.7%) 30대(67%) 40대(60.1%) 50대(59.3%) 순으로 집계돼, 중장년층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이와 함께 중장년층 1인가구는 감성적 측면에서 어려움을 느끼고, 여가활동에 대한 소비욕구가 강한 것으로 분석됐다.
 

혼자 생활할 때 언제 불편하냐는 질문에 '식사와 일상활동'이라고 답변한 비중은 2030세대(각 38.5%, 27.2%)와 4050세대(39.9%, 28.2%) 사이의 큰 차이가 없었지만, '여가활동'의 경우 2030세대(16.2%)와 4050세대(25.3%)간 큰 격차를 보였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지난해 50대의 총 소비 중 여가활동 비중은 6.1%로 타 연령대와 비교해 소폭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중장년층 1인가구는 혼자서 활 수 있는 일상적인 활동보다는 함께하는 여가활동에 어려움과 부족함을 느끼되, 여가활동에 대한 소비욕구는 상대적으로 큰 걸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같은 중장년층에서도 성별에 따른 소비 차이는 있었다. 4050세대 여성의 경우 쇼핑(49.9%)과 여가(6.5%)가 비교적 높은 비중을 보였으며, 이는 의료ㆍ교통에서 36.8%로 높은 이용 성향을 보인 4050 남성과 뚜렷한 차이를 나타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과 공동 추진한 ‘2017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진행됐다.

 
한국정보화진흥원 서병조 원장은 “신한카드와의 금번 공동 프로젝트에 그치지 않고, 향후에도 사회 이슈계층의 빅데이터 연구로 정부의 정책지원과 기업의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고 이를 통한 포용적 성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는 "1인가구 중 중장년층 여성은 쇼핑 및 여가 활동에 대한 관심과 소비 니즈가 높은 것으로 나타난 바, 동 분석을 통해 향후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bora@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