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련형 전자담배 경쟁 '본격 요이땅'… KT&G '릴' 전국 주요 대도시 판매 확대 - 서울와이어
궐련형 전자담배 경쟁 '본격 요이땅'… KT&G '릴' 전국 주요 대도시 판매 확대
궐련형 전자담배 경쟁 '본격 요이땅'… KT&G '릴' 전국 주요 대도시 판매 확대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8.03.1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6대 광역시 및 경기도 6개도시, 세종특별시서 판매 시작
필립모리스 '아이코스' BAT '글로'와 전국 시장서 '맞대결'
KT&G 릴·핏
KT&G 릴·핏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필립모리스 '아이코스'와 BAT '글로'에 이어 KT&G '릴'도 전국 판매를 시작한다.


KT&G는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과 전용담배인 ‘핏(Fiit)’의 판매 지역을 기존 서울지역에서 전국 6대 광역시와 경기도 6개 도시(성남·고양·수원·안양·용인·과천) 그리고 세종특별시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첫 선을 보인 릴과 핏’ 그동안 서울지역 편의점 7700개소에서만 판매됐다.


회사 측은 14일부터 전국 주요도시에 설치된 ‘릴 스테이션’ 21개소에서 7일간 사전판매를 진행하고, 21일부터 지정된 판매처 3900여곳에서 제품을 정식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지역별로 인천과 경기도는 GS25, 대전과 세종은 세븐일레븐, 대구는 세븐일레븐·이마트24, 부산과 울산은 CU, 광주는 CU·미니스톱에서 각각 판매한다.


임왕섭 KT&G 제품혁신실장은 “최근 자체 조사 결과 서울 이외 지역에서 ‘릴’을 구매하고 싶은 소비자가 14만여명이 넘을 정도로 인기가 높아 판매지역 확대를 결정했다”며 “향후 공급량 확대와 판매처를 확보해 빠른 시간 안에 전국 모든 지역에서 구입이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KT&G의 판매 지역 확대 결정으로 국내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경쟁은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앞서 한국필립모리스는 지난해 9월 '아이코스'와 전용스틱 '히츠'의 판매처를 전국 GS25로 확대했고, BAT코리아는 올초 전국 5만여개 소매점으로 '글로'와 '던힐 네오스틱' 판매처를 넓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