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노딜’은 면했다… EU, 브렉시트 10월 31일까지 연기 - 서울와이어
英 ‘노딜’은 면했다… EU, 브렉시트 10월 31일까지 연기
英 ‘노딜’은 면했다… EU, 브렉시트 10월 31일까지 연기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4.1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유럽연합(EU)이 11일(현지시간) 긴급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기한을 오는 10월 31일까지 최장 6개월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AFP통신과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브렉시트 시기를 6월 30일까지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지만 EU는 10월 말까지 장기 연장을 결정하고 6월에 브렉시트 상황을 재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로써 영국은 오는 12일 합의 없이 EU를 떠나는 ‘노딜 브렉시트’ 사태는 피하게 됐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트위터에 “(EU 탈퇴에 대해 규정한) 리스본 조약 50조에 근거해 27개 EU 회원국이 합의했다”며 “지금부터 메이 총리를 만나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회원국 정상에게 브렉시트를 ‘최대 1년’간 장기 연장하자고 제안했지만 프랑스 등 일부 국가에서 너무 길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 경제에 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노딜 브렉시트 우려도 제기됐지만 회원국들은 일단 불필요한 혼란을 막자며 재연장 승인을 결정했다.


하지만 다음달 23일부터 열리는 유럽의회 선거 전까지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영국은 선거에 참여해야 한다.


AFP는 이날 합의된 초안에 따르면 연장된 기한 전에 영국 의회가 EU와 합의한 합의안을 가결하면 브렉시트는 가결된 다음달 1일부터 시작된다고 전했다.


한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대부분의 정상은 브렉시트 재연장을 찬성했지만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노딜 브렉시트가 최악의 선택이 아니다”며 브렉시트 지연이 EU 경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벨기에, 오스트리아 등의 지지를 얻은 마크롱 대통령은 “연기는 몇 주간으로 한정해야 한다”며 “연기 중에는 영국 정부가 EU 문제에 간섭하지 않아야 한다”는 등 확실한 보증을 요구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