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종마약 투약’ 현대가 3세, 인천공항서 체포 - 서울와이어
‘변종마약 투약’ 현대가 3세, 인천공항서 체포
‘변종마약 투약’ 현대가 3세, 인천공항서 체포
  • 송정훈 기자
  • 승인 2019.04.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종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해외에 체류하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모(28)씨가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돼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제공
변종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해외에 체류하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모(28)씨가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돼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송정훈 기자] 변종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해외에 체류하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21일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한 혐의로 정 명예회장의 8남인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옛 현대기업금융)의 장남인 정모(28) 씨를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서울 자택에서 과거 해외 유학 시절 알게 된 마약 공급책 이모(27) 씨로부터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사서 3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31) 씨와도 1차례 함께 대마를 흡연한 혐의도 받았다.

 

경찰은 정씨를 상대로 현재까지 확인된 마약 투약 외 여죄가 있는지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정씨와 함께 대마를 흡연한 최씨는 2000년 별세한 최윤원 SK케미칼 회장의 아들이다. 

 

songhddn@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