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세포라 국내 상륙…'포화'상태 이른 K-뷰티 시장에 한방 날릴까 - 서울와이어
[기자수첩] 세포라 국내 상륙…'포화'상태 이른 K-뷰티 시장에 한방 날릴까
[기자수첩] 세포라 국내 상륙…'포화'상태 이른 K-뷰티 시장에 한방 날릴까
  • 김아령 기자
  • 승인 2019.04.2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글로벌 1위 뷰티 편집숍인 '세포라'가 한국 진출을 확정하면서 국내 화장품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경쟁력으로 뷰티업계에 큰 '한방'을 날릴지 모두가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프랑스 명품 업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이 운영하는 세포라는 34개국에 2500여 매장을 둔 세계 최대 규모의 화장품 편집숍이다. 오는 10월 24일 강남구 파르나스몰에 547㎡(약 165평) 규모의 국내 1호점을 낼 예정이다.

 

최근 세포라는 멀티 브랜드 유통 채널에 대해 높아진 소비자 관심에 힘입어 한국 시장 진출을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1호점인 파르나스몰점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서울 내 온라인 스토어를 포함한 6개 매장, 2022년까지는 13개 매장을 오픈하며 고객과의 접점을 적극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포라 코리아는 독점 브랜드부터 세포라 자체 개발(PB) 브랜드인 세포라 컬렉션, 스킨케어, 메이크업, 향수, 바디와 헤어를 포함한 다양한 카테고리의 제품을 한 자리에 선보일 예정이다.

 

세포라가 한국에 오픈하게 되면 국내 H&B(헬스앤뷰티) 업체들과의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할 전망이지만 국내 업체들을 큰 위협으로 보지는 않는 분위기다. 이미 국내 화장품 시장이 포화상태이며 강점으로 꼽히는 글로벌 브랜드 판권만으로 시장을 흔들만한 경쟁력이 될 수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국내에 들어와 있지 않은 브랜드나 국내에서 취급하지 않는 제품을 들여와 틈새를 파고드는 것도 방법이다. 또 한국 여성들을 겨냥한 트렌드와 취향에 맞는 제품 구성도 필요해 보인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미 한국에서는 유통망, 브랜드, 제품력 모두 높은 수준이어서 까다로운 한국 소비자들을 공략할 수 있는 전략이 부재하면 살아남기 어렵다고 입을 모아 말한다. 공식 론칭까지 남은 시간은 약 6개월. 세포라는 과연 어떤 전략으로 K-뷰티 시장에서 살아남으려 할까.

 

kimar@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