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G+전략산업 본격 육성 돌입…첫 민관 간담회 개최 - 서울와이어
정부, 5G+전략산업 본격 육성 돌입…첫 민관 간담회 개최
정부, 5G+전략산업 본격 육성 돌입…첫 민관 간담회 개최
  • 송정훈 기자
  • 승인 2019.04.2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ICT 전시회 '월드 IT쇼 2019(WIS 2019)'에서 KT 관계자가 5G 스카이십을 선보이고 있다. 5G 스카이십은 5G 통신과 무인비행선 및 드론의 장점을 결합한 재난안전 특화 플랫폼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ICT 전시회 '월드 IT쇼 2019(WIS 2019)'에서 KT 관계자가 5G 스카이십을 선보이고 있다. 5G 스카이십은 5G 통신과 무인비행선 및 드론의 장점을 결합한 재난안전 특화 플랫폼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송정훈 기자] 정부가 가상현실(VR)·차세대 스마트폰 등 5G+ 전략산업의 육성을 위한 민관협력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VR·증강현실(AR) 디바이스와 실감콘텐츠 분야를 시작으로 5G+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분야별 민관 간담회를 열었다. 이 간담회는 정부가 지난 8일 발표한 5G+ 전략의 후속 조치로 현장 의견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육성 이행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5G+ 전략 10대 핵심산업은 ▲네트워크 장비 ▲차세대 스마트폰 ▲VR·AR 디바이스 ▲웨어러블 디바이스 ▲지능형 CCTV ▲미래형 드론 ▲커넥티드 로봇 ▲5G V2X(차량간통신) ▲정보보안 ▲엣지컴퓨팅 등이다. 5대 핵심서비스는 실감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주재한 첫 간담회에서는 글로벌 대표 5G 콘텐츠 육성을 위한 실감콘텐츠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민간업계·전문가와 의견을 교환했다. 

 

VR·AR, 홀로그램 등 실감콘텐츠 분야는 5G 초기시장의 빠른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분야로, 5G 콘텐츠 시장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간담회의 첫 번째 논의 분야로 선정됐다.

 

정부는 앞으로 민관합동 5G+ 전략위원회·실무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고, 범부처·민관 협력과제 발굴, 규제개선 등 시장 요구사항에 신속 대응할 방침이다. 

 

songhddn@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