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자 뒷말 무성, '진실게임' 형국? 일각 "팩트 체크 필요해" 한 목소리 - 서울와이어
임이자 뒷말 무성, '진실게임' 형국? 일각 "팩트 체크 필요해" 한 목소리
임이자 뒷말 무성, '진실게임' 형국? 일각 "팩트 체크 필요해" 한 목소리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4.25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임이자 국회의원도 문희상 국회의장도 모두 병원행이라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임이자 국회의원은 성추행을 당했다며 정서적 쇼크를, 문희상 국회의장은 저혈당 쇼크라며 양쪽 모두 '고통'을 호소 중이다.

임이자 국회의원과 문 의장 사이에선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두 사람의 병원행을 두고 여의도 정가에선 뒷말이 무성하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24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하던 중 문 의장이 두 손으로 자당 임이자 의원의 양 볼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임이자 국회의원 키워드는 이에 이틀째 양대 포털 실검을 강타하고 있으며 과연 성추행인지 여부를 두고 당사자들의 해명 등 사실관계 확인 등 팩트체크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팩트체크 결과 성추행이 확실시 될 경우, 또한 그렇지 않을 경우 어느 쪽이든 후폭풍은 거세질 전망이다.

핵심은 한국당의 항의방문 과정에서 발생한 몸싸움, 그리고 이 과정에서 임이자 국회의원이 성추행을 당했냐는 것 여부.

한국당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문 의장은 임이자 국회의원의 배와 얼굴을 손으로 접촉했다는 것.

이를 보도한 미디어에 따르면 한국당 관계자들은 "문 의장이 임이자 국회의원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를 임이자 국회의원 성추행이라고 규정, 규탄과 사과를 요구 중이다. 아울러 일각에선 사퇴를 촉구 중이다.

당장 한국당은 전날 긴급 의총 뒤 임이자 국회의원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지며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임이자 이미지 =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