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닥, 전속모델로 차승원 발탁하면서 브랜드 캠페인 본격 론칭 - 서울와이어
집닥, 전속모델로 차승원 발탁하면서 브랜드 캠페인 본격 론칭
집닥, 전속모델로 차승원 발탁하면서 브랜드 캠페인 본격 론칭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5.0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닥의 전속모델로 발탁된 차승원(사진=집닥)
집닥의 전속모델로 발탁된 차승원(사진=집닥)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인테리어 비교견적 플랫폼 전문기업 집닥(대표이사 박성민)이 대표 전속모델로 배우 차승원을 발탁하면서 본격적인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집닥은 차승원과 함께 ‘‘발품 팔지 않고 온라인상에서 원하는 인테리어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온오프라인을 통해 대대적으로 알리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집닥 측은 차승원을 전속모델로 선정한데 대해 “최근 TVN 예능 ‘스페인 하숙’을 연이어 시청자에게 대중적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배우 차승원을 전속모델로 선정했다”며 “차승원만의 세련되고 신뢰 가는 이미지가 집닥 브랜드 및 서비스 철학과 잘 부합되었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 차승원은 지난 3월 납세자의날 기념 행사에서 모범납세자로 서울지방국세청장 표창을 받는 등 바른 이미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집닥은 35세 이상의 핵심 고객층을 포함해 2030세대 잠재 고객을 아우르는 차승원과 함께 온라인 인테리어 플랫폼 대한 대국민 공감 형성과 더불어 건전한 인테리어 문화 조성 의지 또한 고객에게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차승원과 함께 하는 집닥 캠페인은 3일부터 집닥 앱 및 홈페이지를 비롯해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집닥 곽준희 CMO(최고마케팅책임자)는 “배우 차승원 발탁과 함께 온라인 인테리어 시장과 더불어 집닥 브랜드와 서비스 특장점을 대대적으로 알릴 계획이다.”라고 말하며, “이번 브랜드 캠페인 론칭으로 더 많은 고객이 집닥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하고, 나아가 대부분 오프라인에 머물러 있는 인테리어 시장을 온라인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론칭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15년 7월 설립되어 4년차를 맞이하는 집닥은 론칭 초기부터 업계 최초로 공사 상황을 체크하고 조율하는 집닥맨과 하자보수 3년, 공사 대금을 예치하고 단계별로 분할 지불하는 에스크로 서비스를 도입하며 시장을 선도해 왔다. 또한, 전국 1,800여개의 인테리어 업체와 파트너스 관계를 맺고 월평균 거래액 110억원, 누적 견적 수 13만건, 누적 시공거래액 2,000억원을 넘어서며 인테리어 플랫폼 시장 확대를 견인해왔다. 지난해 말에는 집닥 2.0 프로젝트를 선포하며 인테리어의 시작부터 마무리를 책임 관리하는 안심패키지를 도입했다. 집닥 5대 안심패키지에는 안심집닥맨, 안심예치제, 안심A/S와 인테리어 전 과정을 일대일로 집중 상담하는 안심1:1전담제, 원하는 인테리어로 재시공해주는 안심품질재시공이 포함된다. 최근 집닥은 여러 기업들과 가맹점 인테리어 업무 협약을 맺으며 B2B 영역 사업 확장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