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조현진 전무, 검찰고발·해외휴가 "타이밍이 참…"
'갑질 논란' 조현진 전무, 검찰고발·해외휴가 "타이밍이 참…"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4.1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지은 기자] 광고대행사 직원을 향해 물컵을 던져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3일 검찰에 고발당했다.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 혐의로 고발했다.


조 전무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로, 최근 대한항공 광고대행 업무를 맡고 있는 A사 광고팀장에게 고함을 지르고 물을 뿌린 사실이 알려지며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조 전무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자세를 낮췄다.


하지만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특히 연차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한 사실이 알려지며 네티즌들의 분노는 더욱 극에 달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참에 한국에 들어오지 마라" "비행기가 공짜니 도망가기도 좋겠다" "타이밍이 참. 사실상 도피 아닌가" 등 반응을 보였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