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TR, 13일 관세폭탄 방안 공개… 트럼프 “中 지금 행동해야” - 서울와이어
USTR, 13일 관세폭탄 방안 공개… 트럼프 “中 지금 행동해야”
USTR, 13일 관세폭탄 방안 공개… 트럼프 “中 지금 행동해야”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5.1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순조로운 듯 보였던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결렬되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오는 13일(현지시간)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는 ‘제4탄 폭탄관세’ 세부 방안을 공개한다.


이번 관세 부과 대상에는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 일반 소비자들과 밀접한 품목들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아 긴장이 감도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간을 끌지 말고 협상 타결에 나서라고 중국을 압박했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9~10일 워싱턴DC 미중 무엽협상이 성과 없이 끝난 후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홈페이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3000억 달러에 달하는 나머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는 절차를 시작하도록 지시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USTR은 트럼프 대통령 지시에 따라 이날 오전 0시 1분부터 20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한 상태다.


지난해 중국의 대미 상품수출액 총 규모는 5395억340만 달러다. 10일부터 관세가 인상되면서 현재 미국은 2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매기고 있다. 여기에 3000억 달러가 추가될 경우 중국에서 수입되는 모든 제품에 고율의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다.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평행선을 달리며 결렬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추가 제재조치를 내놓는 등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지금 행동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며 “만약 내 두 번째 임기에서 협상해야 한다면 (중국은) 훨씬 나쁜 거래를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강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향후 대화가 계속될 것이라고 트윗했지만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가 높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이어질 가능성을 말하고 있지만 대화의 문은 열어두겠다는 의미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USTR은 추가관세 부과 공지와 의견수렴 절차가 조만간 관보를 통해 공식 발표될 예정이며 오는 13일 세부 사항이 공개된다고 밝혔지만 산업계의 의견을 근거로 관세 발동 시기와 대상 품목을 결정하기 까지는 2개월 이상 걸리는 것이 일반적이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