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바라는 것 - 서울와이어
[기자수첩]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바라는 것
[기자수첩]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바라는 것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5.1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2년차를 시작했다.


윤 원장의 지난 1년은 분주했다. '금융감독이란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겠다'는 취임일성을 성실히 수행하며 금융소비자 보호에 방점 찍은 '윤석헌 호'의 색깔을 제대로 보여줬다는 평가다.


즉시연금 지급 권고, 키코(KIKO)사건 재조사, 종합검사 부활 등은 그의 정책기조를 보여준 대표적인 행보로 거론된다.


그 과정에서 업계의 불만도 많았다. 윤 원장이 추진하는 사안들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을 구할 때면 많은 이들이 "우리를 범죄 집단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금융사와의 전쟁'을 선포하며 '당근' 보다는 '채찍'만 휘두르니 피감기관 입장에서는 너무나 당연한 반응이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윤석헌 호'는 이제 3막 중 2막을 열었다. 올해는 4년만에 야심차게 부활시킨 종합검사가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이전과 다르게 금융회사 스스로 취약점을 개선하도록 유도하는 유인부합적 방식으로 검사를 실시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업계가 느끼는 압박감은 여전하다. '관치금융' '보복성검사' 우려도 따라붙는다.


4년만에 종합검사를 부활시키는 과정은 험난했다. 여러 우려와 지적에도 뚝심으로 밀어부쳐 추진한 만큼, 외풍에 흔들리지 말고 윤 원장 특유의 소신과 뚝심으로 첫 포문을 제대로 열 수 있길 바란다.


다만 그 과정에서 '칼을 뽑았으니 무라도 베어야지' 하는 식의 태도는 지양해야 할 것이다. 첫 검사에서 '관치금융' '보복검사'라는 의혹을 벗어야 어렵게 부활시킨 종합검사에 대한 목적성을 납득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감독기관으로서의 영(令)은 정확한 원칙 하에 스스로 세워야 한다.


bora@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