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증시, 미중 무역전쟁 격화 다우지수 2.38% 나스닥 3.41% 폭락 - 서울와이어
미국 뉴욕증시, 미중 무역전쟁 격화 다우지수 2.38% 나스닥 3.41% 폭락
미국 뉴욕증시, 미중 무역전쟁 격화 다우지수 2.38% 나스닥 3.41% 폭락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5.14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 격화로 다우를 비롯 3대 지수가 폭락 패닉상태에 빠졌다.

 

 13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17.38포인트(2.38%) 급락한 2만5324.9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9.53포인트(2.41%)떨어진 2811.87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9.92포인트(3.41%)폭락한 7647.02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은 지난 1월 3일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고 나스닥도 지난해 12월 4일 이후 최악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미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면서 투매등 패닉 상태를 나타냈다.

 

이는  미국 지난주 중국산 제품 200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한후 중국산 제품 추가 3000억 달러가량에 대한 관세 추가 인상 움직임을 보이자 중국이 즉각 반격에 나섰기 때문이다.


 

중국은 이날 미국의 관세 인상에 대한 보복 조치로 오는 6월 1일부터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를 최대 25%까지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중국이 보복하면 사태는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중국 국무원은 약 1시간 후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관세를 오는 6월 1일부터 최고 25%로 올린다”고 발표했다.


 중국의 추가관세 인상 대상은 약 5200개로 현재 5~10% 관세가 부과되고 있는 액화천연가스(LNG)·꿀·공구·가구 등 2500개 품목 관세는 25%로, 비료·치약·종이·발전기 등 1100개 품목은 20%로 인상된다.식품이나 화장품, 의류 등 생활용품도 인상 대상이다.

 

이번에 관세가 인상되는 미국산 제품은 지난해 미국의 추가관세 인상에 대한 보복조치로 9월부터 5~10%의 관세폭탄을 매긴 품목이다. 이 중 90%에 해당하는 4500개 품목에 대한 관세를 최대 25%로 끌어올린다는 것이다.

 

중국의 보복조치로 증시가 폭락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 추가 3250억 달러어치에 대하 관세를 부과할 수 있지만, 아직 결정하지는 않았다"고  유화적인 발언을 내놓으면서 장 후반 주요 지수가 낙폭을 일부 줄였지만 여전히 살얼음을 걷는 형국이다.

 

설상 가상,국채시장에서 미 국채 10년물과 3개월물 금리가 역전되는 등 양국갈등이 경기 침체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경고등도 다시 커졌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