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신생아 지루성피부염, 일시적 증상 완화보다 몸 안의 문제 해결해야 - 서울와이어
[의학칼럼] 신생아 지루성피부염, 일시적 증상 완화보다 몸 안의 문제 해결해야
[의학칼럼] 신생아 지루성피부염, 일시적 증상 완화보다 몸 안의 문제 해결해야
  • 편집국
  • 승인 2019.05.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생기한의원 대전점 최진백 대표원장]
[사진 : 생기한의원 대전점 최진백 대표원장]

[서울와이어] 지루성피부염은 주로 두피나 얼굴에 나타나는 피부질환으로 붉은 발진과 염증, 각질이나 노란 딱지가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남녀노소 모두에게 피지가 과도하게 분비돼 모낭을 막으면서 발생한다. 

 

신생아에게 지루성피부염이 발생하면 증상 때문에 태열이나 영유아 습진, 뾰루지, 아토피 등으로 오해하기 쉽다. 하지만 이들과는 전혀 다른 질환으로 두피나 얼굴에 많이 생기며 목 주위나 겨드랑이에도 발생할 수 있다.

 

신생아 지루성피부염이 나타나 너무 가려워하거나 증상이 점점 심해 노란 딱지가 생긴다면 억지로 떼어내지 말고 의료기관부터 방문하는 것이 좋으며, 산모 또한 태어날 아이의 지루성피부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기름지거나 자극적인 음식, 인스턴트 음식 섭취와 스트레스를 피하는 것이 가장 좋다.

 

신생아 지루성피부염의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신생아 여드름이 선행되는 경우가 많다. 생후 2~6주에 시작돼 치료하지 않으면 몇 개월 계속되기도 한다. 주로 두피, 얼굴, 귀 뒤 사타구니 등에 발생하고 가렵지는 않지만 기름이 있는 누런색의 인설과 홍반이 동반된다. 

 

한의학에서는 지루성피부염을 몸의 열이 순환되지 못해 얼굴로 몰려 피부의 온도와 수분 밸런스가 깨져 피지선 활동량이 증가하는 ‘열성피지’라는 현상으로 발병하는 것으로 파악한다. 

 

따라서, 신생아 지루성피부염 치료를 위해서는 단순한 피지선 활동을 억제하는 것만이 아닌 열성피지를 직접적으로 제거하고 피부 온도를 안정화시켜 수분 밸런스를 맞춰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몸의 기혈을 보충하고, 면역력, 재생력을 회복하고 염증을 억제하는 한약과 환부에 한약재 추출액을 직접 주입하는 약침과 침 치료를 통해 피부 면역체계를 활성화하는 치료를 한다. 이런 지루성피부염의 근본 원인 치료는 흉터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이후 재발도 막을 수 있다. 

 

신생아 지루성피부염 관리법은 우선 열이 많은 아이의 열을 몸 밖으로 배출해 내는 것이 중요하다. 통목욕이나 반신욕 등으로 자연스럽게 체온을 낮추는 것이 좋으며, 이유식을 먹일 때도 열을 발생시키는 음식을 피하고 안전한 식재료를 먹이는 것이 좋다.<글 생기한의원 대전점 최진백 대표원장>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