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란 충돌 위험 고조… 美국무부, 이라크 주재 직원 부분 철수 명령 - 서울와이어
미-이란 충돌 위험 고조… 美국무부, 이라크 주재 직원 부분 철수 명령
미-이란 충돌 위험 고조… 美국무부, 이라크 주재 직원 부분 철수 명령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5.16 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미국 국무부가 이라크에 주재 중인 일부 직원들에게 해외 대피 명령을 내렸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 위치한 미국 대사관과 에르빌의 영사관 비필수 직원들에게 이라크 출국을 지시했다.


철수 명령이 내려진 것은 비상대기 요원이 아닌 직원들이 대상이다. 국무부는 “민간 교통편을 이용해 가능한 한 빨리 이라크를 떠나라”며 “이라크의 미국 관련 시설 가까이에 있지 말라”고 당부했다.


국무부는 철수 지시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미국의 대이란 제재 강화로 긴장이 높아지며 우발적 충돌이 발생할 위험을 우려하고 있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