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美 자동차 관세 결정 연기 다우지수 0.45%↑…국제유가 WTI 0.4%↑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美 자동차 관세 결정 연기 다우지수 0.45%↑…국제유가 WTI 0.4%↑
뉴욕증시,美 자동차 관세 결정 연기 다우지수 0.45%↑…국제유가 WTI 0.4%↑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5.16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여부 결정을 최장 6개월 연기할 것이란 보도에 힘입어 다우를 비롯 3대 주요지수가 상승했다.

   

1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5.97포인트(0.45%) 오른 2만5648.0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55포인트(0.58%)오른 2850.96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87.65포인트(1.13%) 상승한 7822.1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 증시는 CNBC 등 현지 언론이 무역 전쟁 확산을 막기 위해 백악관이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여부 결정을 최장 6개월 연기할 방침이라고 일제히 보도함에 따라 무역전쟁 확산에 대한 불안감을 진정시키면서 호재로 작용했다.

   

일각에선 미국이 한국을 비롯 캐나다, 멕시코가 글로벌 자동차 관세의 표적에서 제외할 것이라는 보도도 흘러 나오고 있다.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미국 협상단이 머지않아 베이징을 찾아 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시장은 중국과의 무역협상 과정에서 불만을 제기하며 돌연 추가관세 부과를 결정한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적자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자동차 관세에 대해서도 폭주할 위험성에 대해 불안감을 떨쳐 버리지 못하고 있다.

   

종목별로는 구글 모회사 알파벳 주가가 도이체방크의 목표 주가 상향 등에 힘입어 4.1% 올랐다.

   

업종별로는 커뮤니케이션이 2.11% 상승햇고 기술주도0.98% 올랐다. 반면 금융주는 0.48% 내렸다.

 

유럽 주요 증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결정을 최장 6개월 연기할 것이라는 보도이후 상승세로 반전됐다.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0.90% 오른 1만2099.57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 역시 0.76% 상승한 7296.95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62% 뛴 5374.26으로 종료됐다.

  

  국제유가는 미국과 이란의 군사 충돌 가능성등 중동 위기감이 커지면서 이틀째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4%(0.24달러) 상승한 62.0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금값은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1%(1.50달러) 상승한 1297.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