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2030년까지 바이오·케미칼 의약품 등 40조원 투자 - 서울와이어
셀트리온, 2030년까지 바이오·케미칼 의약품 등 40조원 투자
셀트리온, 2030년까지 바이오·케미칼 의약품 등 40조원 투자
  • 김아령 기자
  • 승인 2019.05.16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 CI (사진= 셀트리온)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셀트리온그룹이 오는 2030년까지 바이오와 케미칼 의약품 사업 등에 총 40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6일 인천광역시청 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비전 2030'을 발표했다.

 

비전 2030에 따르면 ▲ 인천 송도에서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25조원 ▲ 충북 오창에서 케미컬의약품 사업에 5조원 ▲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한다.

 

아울러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천500배치(100만ℓ)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 확충,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 구축 등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데 5조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유통망 확충과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을 투입한다. 연말까지 유럽에서 직판 체계를 확립하고, 2020년에는 아시아·남미 등지로, 2021년에는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캐나다까지 직판 체계를 확대할 방침이다.

 

케미컬 의약품 사업은 충북 오창에 있는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추진된다.

 

이밖에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과 관련해서는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을 개발하고 의료데이터·인공지능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셀트리온은 이번 투자계획에 따라 약 11만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 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산업을 이끄는 기업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국가의 헬스케어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kimar@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