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베트남의 삼성’ 빈그룹에 1조 투자…동남아 진출 확대 - 서울와이어
최태원, ‘베트남의 삼성’ 빈그룹에 1조 투자…동남아 진출 확대
최태원, ‘베트남의 삼성’ 빈그룹에 1조 투자…동남아 진출 확대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5.1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그룹
사진=SK그룹

[서울와이어 유수정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일명 ‘베트남의 삼성’으로 불리는 베트남 최대 민영기업 빈그룹(Vingroup)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동남아 시장을 더욱 확대한다.

 

SK그룹은 1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약 6.1%를 10억 달러(약 1조18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제휴를 바탕으로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사업 투자와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 전략적 인수합병(M&A) 등을 공동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베트남 주식시장 시가총액의 약 23%를 차지하는 빈그룹의 올 1분기 매출액은 21조8230억동(약 1조1000억원)이다.

 

부동산 개발과 유통, 호텔·리조트 사업을 비롯해 스마트폰과 완성차 제조업까지 진출해 최근 10년간 총자산 규모를 14배 늘렸다. 최근 3년간 매출 증가율은 연평균 45.5%에 이른다.

 

SK는 베트남 1, 2위 민간기업과 모두 전략적 관계를 맺은 만큼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인프라 구축과 민영화에 맞춘 협력사업 모델 개발 등 폭넓은 논의를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SK그룹은 지난해 9월 베트남 2위 민간기업인 마산그룹의 지분을 5000여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yu_crystal7@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