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외환거래 카르텔 5개 은행 적발… 亞에선 미쓰비시UFJ 과징금 폭탄 - 서울와이어
EU, 외환거래 카르텔 5개 은행 적발… 亞에선 미쓰비시UFJ 과징금 폭탄
EU, 외환거래 카르텔 5개 은행 적발… 亞에선 미쓰비시UFJ 과징금 폭탄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5.17 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16일(현지시간) 외환거래 카르텔에 가담했다며 영국 바클레이즈와 미쓰비시UFJ은행 등 5개 은행에 10억7000만 유로(약 1조427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EU 집행위는 이들 은행이 2007년부터 2013년까지 전자채팅룸을 이용해 유로화와 파운드화, 엔화, 달러화, 스위스 프랑 등 11개 통화에 대해 외환 거래비율을 고정하도록 공모하는 2개 카르텔에 참가한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은 영국 바클레이즈와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RBS), 미국 씨티그룹과 JP모건, 일본 미쓰비시UFJ은행 등 5개 은행이다. 카르텔에는 스위스 UBS도 있었지만 EU에 이를 제보하면서 과징금이 면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경쟁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성명에서 “5개 은행의 행위는 유럽 경제와 소비자들을 희생시키고 업계의 신뢰성을 해치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EU 집행위는 금융시장의 어떤 담합도 간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EU 집행위가 부과한 과징금은 미쓰비시UFJ가 약 7000만 유로, 시티그룹 약 3억1000만 유로, JP모건이 약 2억3000만 유로 등이다.


한편 아시아 은행 중 유일하게 담합 사실이 밝혀진 미쓰비시UFJ는 2010년부터 1년간 카르텔에 참여했다가 과징금 폭탄을 맞았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