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미 경기지표 호조 훈풍 장중 2080선 회복…코스닥도 상승세 - 서울와이어
코스피, 미 경기지표 호조 훈풍 장중 2080선 회복…코스닥도 상승세
코스피, 미 경기지표 호조 훈풍 장중 2080선 회복…코스닥도 상승세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5.17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가 10일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여파로 장중 한때 2100선을 내줬으나 전 거래일보다 6.03포인트(0.29%) 오른 2108.04에 마감했다./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사진=연합뉴스
코스피, 미국발 훈풍  장중 2080선 회복…코스닥도 상승세/사진=연합뉴스DB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17일 코스피는 경기지표 호조등 미국 증시 강세에 힘입어 장중 2080선을 회복하면서 등락을 보이고 있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13.88포인트 오른 2081.57로 출발해 오전 9시10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6.65포인트(0.32%) 오른 2074.34를 가리켰다.

   

장초반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52억원, 개인이 217억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272억원을 순매도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6.23포인트 오른 723.82를 나타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76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22억원, 외국인은 13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앞서 뉴욕증시는 중국과의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경제지표 및 주요 기업 실적 호조에 힘입어 다우를  비롯 3대 주요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1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4.66포인트(0.84%) 오른 2만5862.6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5.36포인트(0.89%)뛴 2876.32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5.90포인트(0.97%) 상승한 7898.0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 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갈등 우려속에 양호한 경제지표와 주요 기업 실적 호조로 상승세를 탔다.

  

경제지표를 보면  4월 주택착공 실적은 전월 대비 5.7% 증가한 123만5천 채(계절조정치)를 기록, 시장 전망치를 웃돌아 주택시장이 금리 하락 등에 힘입어 회복되고 있음을 반증, 호재로 작용했다.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수와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지수 등도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다 월마트와 시스코 등 주요 기업 1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양호한 것으로 발표돼 시장 불안감을 잠재우면서 투자 심리를 개선했다.

  

이에따라  시스코 주가가 6.6% 급등했고 월마트 주가도 1.4% 올랐다.
    

보잉은 사고 기종인 737 맥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종료했다는 발표를 내놓아 주가가 2.4%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국채 금리 상승에 힘입어 금융주가 1.1% 상승했고 기술주도 0.99% 올랐다.

 

 국제유가는 이란을 둘러싼 군사적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사흘째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4%(0.85달러) 상승한 62.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증시 강세여파로 국제금값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9%(11.60달러) 하락한 1286.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