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해외봉사단, 에디오피아에서 봉사활동 및 '도로학교' 진행 - 서울와이어
한국도로공사 해외봉사단, 에디오피아에서 봉사활동 및 '도로학교' 진행
한국도로공사 해외봉사단, 에디오피아에서 봉사활동 및 '도로학교' 진행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5.17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 해외봉사단원들이 한국어학당 벽화 조성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 해외봉사단원들이 한국어학당 벽화 조성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도로공사)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 해외봉사단이 우리의 혈맹국인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 서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일주일간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창립 50주년을 맞아 실시한 이번 봉사활동은 봉사 프로그램에 기술전수 및 스포츠 교류까지 더해져 현지 주민과의 유대를 강화하고, 국가 간 상호 신뢰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지구 반대편에 위치한 에티오피아는 6.25전쟁 당시 아프리카에서 유일하게 유엔군 일원으로 참전하여 1965년 철수할 때까지 총 6,037명을 한국에 파병한 나라다. 이들이 본국으로 돌아와 참전용사마을이 만들어졌으며, 현재는 한국전 참전용사와 그 후손들이 거주하고 있는 빈민촌이다.

 

도로공사 직원 24명으로 구성된 해외봉사단은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에 위치한 한국전쟁 참전용사마을을 방문해 주택들을 개보수하고, 세탁기, 의류 등 생활용품을 전달했다. 또한,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만나 감사의 마음을 주고받는 의미 있는 시간도 가졌다.

 

또한 봉사단은 △한국어학당 교실 개보수 및 벽화 그리기 △현지 어린이들과 함께한 미니운동회 △한국어 특강 및 태권도 시범 등의 다양한 문화교류 활동을 진행했으며,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주민들을 위해 명성기독병원(에티오피아 한인병원) 의료진 14명과 함께 수도에서 약 190km 떨어진 즈웨이 지역까지 이동해 이틀간 250여명의 주민을 진료하고 의약품을 지원했다.

 

이번 봉사에는 ‘도로학교’도 개최됐다. 한국도로공사의 도로교통 전문가 등 7명이 함께 참여한 ‘도로학교’는 도로교통 관련 지식․경험의 전수를 통해 대상국가의 기술발전을 도모하고, 문화교류도 함께 진행하는 공공외교 프로그램이다.

 

기술전수는 에티오피아 도로청 및 교통부 공무원과 장래 엔지니어를 꿈꾸는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도로교통 분야 강의를 5일 동안 진행했으며, 한국도로공사가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에티오피아 즈웨이-아르시네겔레 현장도 견학했다.
문화교류는 에티오피아 유일의 아마추어 여자야구단 ‘HOPE’와 교류협약을 맺고, 야구장비 후원 및 친선경기를 가졌다. ‘HOPE’는 오는 9월 국내에서 개최되는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에티오피아 대표로 참가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올 하반기 新 실크로드가 뻗어나가는 신북방 지역에서 두 번째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