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기자회견, '임블리'는 없었다…뿔난 여론 잠재우기 역부족? 여전한 비난 - 서울와이어
임블리 기자회견, '임블리'는 없었다…뿔난 여론 잠재우기 역부족? 여전한 비난
임블리 기자회견, '임블리'는 없었다…뿔난 여론 잠재우기 역부족? 여전한 비난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5.20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블리 임지현 (사진=유튜브)
임블리 임지현 (사진=유튜브)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임블리 기자회견 소식이 전해져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하지만 정작 고객들의 불만대상인 '임블리' 임지현 상무가 자리에 나오지 않아 여전한 비난이 쏠린다.

부건에프엔씨의 온라인쇼핑몰 '임블리' 측은 20일 기자회견 개최를 통해 최근 위기를 맞은 '호박즙 곰팡이' 논란에 대한 돌파를 시도했다. 남편이자 대표인 박준성 씨가 나와 고개를 숙이고 그동안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박준성 대표는 특히 '임블리' 임지현 상무의 전격 사퇴를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임블리의 얼굴' 임지현 상무가 경영일선에서 손을 떼게 함으로써 성난 여론을 잠재우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하지만 임지현 상무는 경영에서 물러나되 유명 인플루언서로서 '소통' 활동은 계속한다.

임블리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온라인에서는 "(kdj8****) 경영에서 물러나 임블리 인플루언서로 활동.... 뭐가 다른건지" "(mist****) 임블리가 나와서 사과해야 되는거 아님? 그리고 대표가 남편인데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되겠나. 눈가리고 아웅" "(bhun****) 아직도 사태파악을 모르네, 지금 저 자리에 임블리가 무릎을 꿇어도 모자랄판국에" 등 부정적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press@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