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주식거래 재개..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정상화 집중 - 서울와이어
한진중공업 주식거래 재개..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정상화 집중
한진중공업 주식거래 재개..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정상화 집중
  • 이현영 기자
  • 승인 2019.05.2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회사 제공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회사 제공

 

 

[서울와이어 이현영 기자] 한진중공업이 자본잠식 사태로 인한 주식 매매 거래 정지를 끝내고 21일부터 정상 거래를 재개한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월 13일 자회사인 필리핀 수비크조선소 회생신청으로 자본잠식 사태가 빚어지면서 주식 매매 거래가 일시 정지됐다.

 

이후 국내외 채권단이 6800억원 규모 출자전환을 추진하면서 자본잠식에서 벗어났고 감자와 증자 절차를 거쳐 주식거래를 완전히 재개하게 됐다.

 

한진중공업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본격적인 경영정상화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수비크조선소 부실을 털어냈고 산업은행 등 국내외 은행이 대주주로 참여하는 출자전환을 마무리하면서 경영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다.

 

한진중공업이 보유한 매각 추진 자산은 모두 1조2000억원에 달하며 보유 부동산 매각과 개발사업에도 속도를 더한다. 

 

인천 북항 배후부지는 전체 57만㎡ 중 10만㎡를 1314억원에 매각하기로 하고 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이곳에는 대형물류센터 건립이 추진되면 한진중공업도 공동 시공사로 참여할 예정이다.

 

회사측은 서울시와 추진 중인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도 조만간 구체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동산개발사업을 전문적으로 하는 국내 대기업이 참여하는 동서울터미널 부지 개발사업은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변역에 인접한 3만7000㎡에 달하는 땅에 상업, 업무시설 및 관광 문화시설 등이 들어선다.

 

부산 원도심에 위치한 영도조선소도 도시재생사업과 함께 개발 가능성이 높다.

 

최근 국가 사업화가 확정된 2030 세계등록엑스포 예상 부지가 부산항 북항 재개발지로 검토되면서 인접한 영도조선소 부지 개발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한진중공업은 앞으로 조선 부문은 경쟁우위를 가진 군함 등 특수선 건조와 수주에 집중하고 건설 부문은 수익성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먼저 조선 부문은 지난 4월 말 기준으로 해군 함정 등 특수선 23척 1조6000억원 상당 일감을 확보했으며 올해 발주가 예상되는 해군과 해경 함정, 정부 관공선 발주 등에도 적극적으로 뛰어들 예정이다. 

 

hyeon0e@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