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5월중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비핵화 과정 전문가 공개 - 서울와이어
북한, 5월중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비핵화 과정 전문가 공개
북한, 5월중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비핵화 과정 전문가 공개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8.04.30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NN, 남북·북미간 교류협력 나선 김정은
“장애물 사전 제거 위한 결단 내려” 평가
30분 빠른 북한 표준시 앞당겨 한국 표준시 맞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표준시를 한국 표준시에 맞추는 내용과 함께 풍계리 핵실험장을 5월 중 폐쇄하고 그 과정을 공개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북한의 변화에 긍정적 평가가 내려지고 있다 / 사진=KTV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표준시를 한국 표준시에 맞추는 내용과 함께 풍계리 핵실험장을 5월 중 폐쇄하고 그 과정을 공개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북한의 변화에 긍정적 평가가 내려지고 있다 / 사진=KTV 캡처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남북정상회담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5월 중 폐쇄하고 한·미 전문가와 보도진을 초청해 공개할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29(현지시간) CNN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브리핑 내용을 전하며 김 위원장이 북한 표준시를 30분 앞당겨 한국과 맞추겠다는 의사도 밝혔다며 북한의 변화를 평가했다.

 

전날 윤 수석은 ‘2018 남북정상회담 총평 및 추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북부 핵실험장(풍계리) 폐쇄를 5월중 실행할 것이며 이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의 전문가와 언론인들을 조만간 북한으로 초청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일부에서 못쓰게 된 것을 폐쇄한다고 하는데, 와서 보면 알겠지만 기존 실험시설보다 더 큰 2개의 갱도가 더 있고 이는 아주 건재하다며 일부 언론의 무용화 시설 폐쇄론을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이같은 핵실험장 폐쇄 공개 방침에 대해 즉시 환영하며 한미 전문가와 언론인 초청 시점 등에 대해서는 북측이 준비 되는대로 일정을 협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이 북과 남의 시간부터 먼저 통일하자고 제안해 서울 표준시보다 30분 늦는 북한 표준시를 서울 표준시에 맞춘다는 내용도 전했다.

 

김 위원장은 평화의 집 대기실에 시계가 두 개가 걸려 있는데 이를 보니 매우 가슴이 아팠다이건 같은 표준시를 쓰던 우리측이 바꾼 것이니 우리가 원래대로 돌아가겠다. 이를 대외적으로 발표해도 좋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표준시 통일은 북측 내부적으로도 많은 행정적 어려움과 비용을 수반하는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이 이같이 결정한 것은 국제사회와의 조화와 일치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 2007년 이후 11년 만에 성사된 남북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한국전쟁 종결과 비핵화 목표를 담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하자 주요 외신은 김 위원장이 남북·북미간 교류협력을 위한 장애물들을 사전에 제거하겠다는 결단을 내리고 있다며 긍정적 시선을 보내고 있다.

 

miyuki@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