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온라인 초토화 시킨 속사정...SNS 역대급 '갑론을박' - 서울와이어
강효상 온라인 초토화 시킨 속사정...SNS 역대급 '갑론을박'
강효상 온라인 초토화 시킨 속사정...SNS 역대급 '갑론을박'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5.2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겸 전직 기자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여의도 정치권을 비롯해 국민적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이달 초 강효상 의원이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적나라하게 공개해 파문이 확산된 바 있는데, 그 실체를 추적해보니 주미 한국 대사관의 외교관이 선후배 관계라는 이유로 강 의원에게 이 내용을 유출했기 때문.

강효상 키워드는 이에 따라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강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비난 여론 역시 비등하다.

강효상 의원은 지난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문제와 관련 청와대나 백악관이 공개하지 않았던 정상 간 통화내용을 공개했다.

강효상 의원의 이 같은 폭탄 발언에 대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당시 "외교 관례에도 어긋나는 근거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하지만 강효상 의원은 '근거없는 주장'이 아니라며 자신이 공개한 내용에 대해 거듭 자신감을 드러냈다.

강효상 의원은 특히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청와대가 본 의원에게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제보자'를 찾아내겠다며 외교부 직원들의 휴대폰 통화기록을 뒤졌다"며 "청와대가 내부제보자를 찾겠다며 공무원들의 휴대폰을 조사한 것 자체가 본 의원의 기자회견이 사실이었음을 입증한 것이니 본 의원에게 사과부터 하라"고 일갈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외교부와 청와대가 유출 경위를 합동 감찰한 결과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부 직원 K 씨가 대구 대건고 선배로 친분이 있는 강효상 의원에게 국가 기밀에 가까운 내용을 고스란히 전달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K 씨는 "강효상 의원에게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읽고 난 뒤 기억나는 대로 알려줬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효상 의원은 논란이 확산됮자 일부 언론을 통해 정보 취득원 실체에 대해 'K씨는 아니'라고 보호막을 친 것으로 전해졌다.

강효상 후폭풍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사실상 법적 대응 카드를 꺼내들 예정으로 복수의 언론들이 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