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네이처리퍼블릭 1㎡ 1억8300만원…16년째 '가장 비싼 땅' - 서울와이어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1㎡ 1억8300만원…16년째 '가장 비싼 땅'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1㎡ 1억8300만원…16년째 '가장 비싼 땅'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9.05.30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 브랜드 '네이처리퍼블릭'의 서울 명동 점포 부지가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으로 꼽혔다. (사진=연합뉴스).
화장품 브랜드 '네이처리퍼블릭'의 서울 명동 점포 부지가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으로 꼽혔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최형호 기자] 화장품 브랜드 '네이처리퍼블릭'의 서울 명동 점포 부지가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으로 꼽혔다. 16년 연속 '전국 최고 공시지가'를 기록했다.


30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전국 3353만 필지 땅의 공시가격(올해 1월 1일 기준) 집계에 따르면,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은 중구 충무로 1가(명동8길)의 네이처리퍼블릭 부지였다. 이곳 공시지가는 1㎡당 1억8300만원에 이르렀다.


나머지 공시지가 상위 2∼10위도 서울 충무로·명동 인근 가게 부지들이 차지했다.


쥬얼리 샵 '로이드'(충무로 2가)와 '클루'(충무로 1가) 소재지 땅값이 각 1억9090만원, 1억8069만원이었고 충무로2가의 운동용품 판매점 '뉴발란스' 부지도 1㎡당 1억7760만원 짜리였다.


부산에서 가장 공시지가가 높은 땅은 부산진구 부전동(중앙대로) 일대(4020만원)였고, 경기도에서는 성남 분당구 백현동(반교역로 146번길)이 2150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대구와 광주, 대전의 최고가 땅은 각 중구 동성로 2가(3500만원), 동구 충장로 2가(1220만원), 중구 은행동 중앙로(1339만원) 등으로 조사됐다.


반면 전국에서 가장 공시지가가 낮은 곳은 강원 삼척시 원덕읍 이천리로, 1㎡당 156원에 불과했다.


서울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싼 땅(6740원)은 도봉구 도봉동에 있고, 세종시 최저 공시지가는 전의면 양곡리의 1840원이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