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놔라 배놔라' 엘리엇 횡포에, 상장사협회 "경영권 방어제도 도입 호소" - 서울와이어
'감놔라 배놔라' 엘리엇 횡포에, 상장사협회 "경영권 방어제도 도입 호소"
'감놔라 배놔라' 엘리엇 횡포에, 상장사협회 "경영권 방어제도 도입 호소"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8.05.16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이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 노골적 개입에 나선 가운데, 국내 상장사를 대표하는 한국상장회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가 16일 공동으로 '경영권 방어제도 도입 촉구를 위한 상장회사 호소문'을 발표했다.


양 협회는 호소문을 통해 "우리 기업들이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가능성과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자발적으로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데 있어, 잊을 만하면 벌어지는 일부 행동주의 펀드의 심각한 경영간섭과 경영권 위협이 발생하고 있다"며 "한국도 주요 선진국 수준으로 경영권 방어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 기업에 대한 행동주의 펀드의 과도한 경영간섭과 부작용은 지속적으로 반복돼 왔다.
 

일례로 2003년 SK에 대한 소버린의 공격을 시작으로 KT&G에 대한 칼아이칸의 공격이 있었고 2015년에는 삼성그룹에 대한 엘리엇의 공격이 있었다.
 

협회는 "SK를 공격한 소버린이 9000억원대, KT&G를 공격한 칼아이칸이 1500억원대의 차익을 실현하고 철수했던 뼈아픈 기억을 우리 정부나 기업, 국민 모두가 기억하고 있다"며 "특히 이번 현대차그룹에 대한 공격은 그룹의 지배구조 개선 노력에 대해 정책당국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벌어진 것이라 그 충격이 더욱 크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과 같은 상시적인 경영권 위험은 국가경제에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차등의결권 주식’과 ‘포이즌 필’ 제도 같이 세계 주요국에서 이미 보편화된 경영권 방어수단을 우리 기업들도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의 도입이 시급히 필요하다"며 "감사(위원) 선임 시 3% 대주주 의결권 제한은 전세계 어디에도 없는 규제로서 조속히 폐지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아가 "적어도 사회통념상 소액주주로 볼 수 없는 주주의 경우 대주주와 동일한 의결권제한을 둬 역차별적 요소를 없애야 한다"고 피력했다.


양 협회는 "우리 상장회사들이 투자자들에게 많은 이익을 환원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국가경제를 위해 매진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는 조속히 관련 제도 개선에 적극 나서 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한편 엘리엇은 현대자동차 그룹 지배구조 개편 방향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29일 예정된 현대차 주주총회에서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와 함께 배당확대, 자사주 소각, 사외이사 추가 선임, 집중투표제 도입 등을 요구했다.


bora@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