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채권장외결제에 블록체인 적용 위한 컨설팅 착수 - 서울와이어
예탁결제원, 채권장외결제에 블록체인 적용 위한 컨설팅 착수
예탁결제원, 채권장외결제에 블록체인 적용 위한 컨설팅 착수
  • 김빛나 기자
  • 승인 2018.05.1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행 채권장외결제서비스 업무흐름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현행 채권장외결제서비스 업무흐름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서울와이어 김빛나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6월 중순부터 블록체인 기반 채권장외결제 모델의 개념검증(PoC)을 위한 컨설팅 사업에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개념검증이란 시장에 존재하지 않던 신기술을 도입하기 전에 성능과 기능 등을 검증하는 절차를 말한다. 예탁결제원은 "채권장외결제 시스템에 대해 불록체인 기술을 실제 적용할 수 있는지 그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컨설팅은 △현행 채권장외결제 서비스에 적합한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 확인 △한국 법제 및 시장 상황에 적용 가능한 최적의 채권장외결제 모델 탐색 △다양한 시나리오(거래내역 위변조, 해킹, 결제교착 등)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기능성·안정성·보안성·효율성 등을 점검함으로써 실제 적용 가능성 검증 등에 중점둬 진행될 예정이다.


컨설팅 완료 예정일은 9월말이다. 예탁결제원은 긍정적 결과 도출 시 자본시장 핵심 인프라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선도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병래 사장은 "그간 학계 등에서 기초적 논의는 있어 왔지만 이번 컨설팅은 증권결제시스템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술의 적용가능성을 탐색하는 최초의 본격적 시도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호주 및 캐나다 등은 로드맵을 마련해 증권시장 청산결제분야에서의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추진 중이다.


한국예탁결제원 역시 지난해 4월 '혁신기술위원회'를 출범해 블록체인 기술 등 4차 산업혁명 혁신기술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블록체인 기반 전자투표시스템의 개념 검증을 마치고 올 하반기 시범서비스 개시를 추진하고 있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