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기다렸나… 美 북미정상회담 취소 통보 - 서울와이어
北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기다렸나… 美 북미정상회담 취소 통보
北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기다렸나… 美 북미정상회담 취소 통보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8.05.24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를 기다렸다는 듯 미국이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했다.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를 기다렸다는 듯 미국이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북한이 24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며 비핵화 의지를 밝혔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23(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가능성이 충분히 있지만 개최 여부는 다음 주 알게 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북한이 한국·미국·중국·영국·러시아 등 5개국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5차례에 걸쳐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는 갱도 폭파 작업을 완료하자 지금 (북한과의) 회담을 여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취소를 통보했다.

 

한 외교 전문가는 2006년 첫 핵실험을 실시한 지 10여 년 만에 북한이 핵실험장을 폐기하며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완전한 비핵화의 첫 발을 뗀 상황에서 미국이 북미회담을 취소한 것이 부적절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선 비핵화 후 보상을 의미하는 리비아식합의에 반발하면서도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약속대로 완수한 김정은 위원장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예의주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미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것으로 확신한다며 성공적 실현을 장담했던 청와대는 공개서한의 정확한 의미를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2일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북미회담 연기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북미 간에 여러 번 합의가 있었지만 정상들 간 합의가 도모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65년 동안 끝내지 못했던 한국전쟁을 종식시키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뤄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우리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당시 AFP통신과 BBC, CNN 등 주요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612일 북미회담은 무리라면서 개최되지 않을 경우 수일 후에 이뤄질 수도 있다는 발언을 했다며 연기 가능성을 제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이달 초 두 차례 방중한 이후 태도가 바뀌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북한이 (우리가 요구한 일정한) 조건에 응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회담은 하지 않는다고 못박았다며 북미회담이 예정대로 실현되지 않을 가능성이 상당히 있음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miyuki@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