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인가구 급증에 '꼬마아파트' 전성시대 - 서울와이어
1~2인가구 급증에 '꼬마아파트' 전성시대
1~2인가구 급증에 '꼬마아파트' 전성시대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9.06.1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산 센트럴아이파크' 등 초소형 분양 경쟁률 ↑
서울 도심 속 소형 아파트 공급 예정 물량. (자료=각 업체)
서울 도심 속 소형 아파트 공급 예정 물량. (자료=각 업체)

 

[서울와이어 최형호 기자]일명 '꼬마아파트'로 불리는 전용면적 59㎡ 미만의 초소형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1~2인 가구가 늘면서 수요가 꾸준하기 때문이다.

 

10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 7일까지 서울에서 청약 접수를 받은 전용 59㎡ 미만의 아파트는 70개 타입 분양에 1개 타입을 제외하고 전부 1순위 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 분양한 길동 DS이즈빌의 전용 14.75㎡ 1개 타입만 2순위에서 마감했다.

 

지난해 4월 일반분양을 진행한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는 총 802가구 중 전용 46㎡가 총 26가구에 불과했고 대부분 조합원분(21가구)으로 소진되며 일반 분양은 5가구 밖에 나오지 않았다.

 

특별공급을 제외한 2가구의 일반분양에서는 1,839건의 청약접수가 이뤄져 해당면적에서 919.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해 7월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일대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신촌’ 전용면적 52㎡의 경우 694대 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 전용면적 84㎡는 57.33대 1, 전용면적 119㎡는 52.36대 1을 기록해 소형이 중·대형보다 12배 이상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문가들은 소형 아파트는 중대형에 비해 저렴한 분양가로 투자수요가 풍부함에 따라 향후 인기가 꾸준할 것으로 내다봤다.

 

부동산 전문가는 “중대형에 비해 저렴한 분양가로 투자수요가 풍부하고 서울 도심에 위치했다면 임차도 잘 맞춰지기 때문에 선호도가 높다”며, “거주환경이 좋고 상업시설 이용이 편리한 도심 초소형 아파트는 앞으로도 인기가 꾸준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서울 도심 속 소형 아파트들에 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시 중구 황학동 2085외 46필지 일대에 건립예정인 ‘황학동 청계천 센트로파크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도심 속 소형 아파트로 눈길을 끈다.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20층 규모에 △39㎡ 336가구, △59㎡ 128가구로 총 464가구로 구성된다.

 

대우건설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 41-17 일원에서 사당3구역 재건축 아파트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을 분양하며 태영건설은 용산구 임정로29길 17-11(효창동) 일대 용산구 효창6구역 재개발을 통해 아파트 분양을 진행한다.

 

이외에 현대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롯데건설, 대우건설이 강동구 둔촌동 170-1 일대 62만6,232㎡ 용지에서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사업을 진행 중이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