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침몰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11일 새벽 인양 - 서울와이어
헝가리 침몰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11일 새벽 인양
헝가리 침몰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11일 새벽 인양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6.1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 현장에서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와 인양 작업용 바지선에서 막바지 준비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 현장에서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와 인양 작업용 바지선에서 막바지 준비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유수정 기자]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의 인양 작업이 11일 새벽 시작된다.

 

10일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인양 작업은 11일 오전 6시30분(한국시간 오후 1시30분)에 시작할 예정이다. 작업이 시작되면 오전 10시30분께 마무리될 전망이다.

 

헝가리 당국은 10일 오후 4개의 본 와이어로 허블레아니를 결속하는 작업을 모두 마친 데 이어 저녁에는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의 고리에 와이어를 잇는 작업까지 마쳤다. 선체 인양을 위한 모든 준비를 끝낸 셈이다.

 

헝가리 대테러센터(TEK)는 폭염 탓에 오전에 작업을 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클라크 아담은 허블레아니 선체 4부위(선수와 선미 각 1줄, 중앙 2줄)를 감싼 와이어를 서서히 들어 올리면서 비스듬히 기울어져 있는 선체를 똑바로 세워 인양하게 된다.

 

헝가리 구조 당국과 한국 측 대원들은 선체가 조타실, 갑판, 선실 등 3단계로 나뉘어 올라올 때 단계별로 실종자 유무를 확인해 시신을 수습해가면서 선체를 수색할 예정이다.

 

yu_crystal7@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