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신건영, 소규모재건축 수주로 사업다각화 박차 - 서울와이어
일신건영, 소규모재건축 수주로 사업다각화 박차
일신건영, 소규모재건축 수주로 사업다각화 박차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9.06.1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분야로 사업영역 확장…새 도약 발판"
일신건영 브랜드 휴먼빌. (사진=일신건영)
일신건영 브랜드 휴먼빌. (사진=일신건영)

 

[서울와이어 최형호 기자]중견건설사 일신건영이 사업다각화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주택부문에 집중된 사업부문을 건설의 각 분야로 영역을 확대함으로써 사업의 다양성을 강화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일신건영은 10일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강화로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이 증가된 데다 제3기 신도시의 실질적인 택지 공급도 2021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발표됐다"면서 "이에 따라 공공택지 확보에 우선순위를 둔 대다수의 중견건설사는 사업 위축이 불가피한 가운데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자 분주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기존 주택부문에 치중한 사업부의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소규모재건축 사업팀을 따로 정비하는 등 민간영업의 역량을 키우고 있다.

 

일신건영은 지난달 29일 부천시 광한아파트 소규모재건축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되는 등 소규모재건축 사업 수주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일신건영은 그 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규모재건축 사업 수주에 주력할 계획이다. 앞서 회사는 2000년대 서울시에 6개 현장(망원동, 염창동, 북가좌동, 화곡동, 합정동, 돈암동), 수도권 4개 현장(구리 인창동, 문산 외기노조, 의정부 가능동, 인천 주안동)에서 재건축 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이 밖에도 건설 노하우를 인정받아 원주시 기업도시 내 연면적 1만2146㎡ 규모의 설성식품 원주 공장 신축사업도 수주함으로써 사업 영역을 전문 주거분야에서 물류 및 공장 건립까지 확대하고 있다. 지역주택조합 사업에도 진출하여 최근 양평 양근지역주택 조합(486세대) 시공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공공부문 공모사업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다. 지난 2월 한국철도공사에서 진행한 도농역 주차장 부지 개발사업에 일신건영은 대보건설과 자이에스앤디와 함께 참여한 컨소시엄으로 우선협상 대상자에 선정됐다.

 

또 고양시 풍동2지구, 이천시 사동2지구, 평택 화양지구, 대전 도안2단계 도시개발 사업을 진행 중에 있어 2020년부터 순차적으로 신규아파트 공급에 나설 계획이다.

 

일신건영은 2019년 주택도시보증공사 신용평가등급 A⁺를 받았다. 사업리스크, 영업 및 브랜드 경쟁력과 기업의 미래가치 등 각 부문에서 높게 평가돼 2017년부터 3년 연속 신용평가등급 A⁺ 를 획득했으며 전국 각지에서 우수한 상품력을 바탕으로 주택을 공급해 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