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공시 위반시 과태료 기준 개선... "법 집행 통일성 제고" - 서울와이어
공정위, 공시 위반시 과태료 기준 개선... "법 집행 통일성 제고"
공정위, 공시 위반시 과태료 기준 개선... "법 집행 통일성 제고"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6.1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공시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불명확했던 공시규정 위반에 대한 과태료 산정기준을 개선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2일 공정거래법상 공시규정 위반 관련 2개 과태료 부과기준 개정안을 이날부터 20일간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회사가 중요사항을 공시하지 않거나 대규모 내부거래에 대한 이사회 의결 및 공시 의무를 지키지 않았을 때 과태료 부과기준의 일부 다른 내용을 통일키로 했다.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회사의 중요사항 공시 등에 관한 규정 위반사건에 관한 과태료 부과기준'(중요사항 과태료 기준)은 자산 5조원 이상 공시대상기업집단에 속한 기업이 중요사항을 공시하지 않았을 때 과태료를 매기는 기준이다.

 

'대규모 내부거래에 대한 이사회 의결 및 공시의무 위반사건에 관한 과태료 부과기준'(대규모 내부거래 과태료 기준)은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 기업이 대규모 내부거래를 할 때 이사회 의결을 거치거나 공시하지 않았을 때 과태료를 부과하는 기준이다.

 

2개 고시는 과태료를 부과하는 기준인 '기본금액'을 원칙적으로 공정거래법 시행령에 규정된 일정 금액으로 산정하도록 하지만 소규모 회사에 대해서는 별도 한도규정을 두고 있다.

 

이번 개정으로 2개 고시의 중요사항 과태료 기준은 자본총계나 자본금 둘 중 큰 금액이 10억원 이하인 회사, 대규모 내부거래 과태료 기준은 자본금이나 자본총계 중 큰 금액이 50억원 이하인 회사를 소규모 회사로 통일된다.

 

아울러 자본금이나 자본총계 중 많은 금액에 대해 1%를 한도로 기본금액을 산정한다.

 

이와 함께 공정위는 임의적 감경 한도를 50%로 설정하고, '중요사항 과태료 기준'의 자금 사정에 따른 감경사유를 삭제했다.

 

또 대규모 내부거래 과태료 기준에서 반복적 법 위반에 따른 가중기준을 위반횟수에서 위반 건수로 변경한다.

   

이에 따라 중요사항 과태료 기준에서는 과거 5년간 위반 건수가 4~6건인 경우 10%, 7건 이상인 경우 20% 가중한다.

 

대규모 내부거래 과태료 기준의 가중사유도 중요사항 과태료 기준과 동일하게 변경한다.

 

공정위는 “대규모 내부거래 과태료 기준의 가중사유를 중요사항 과태료 기준과 동일하게 변경해 법집행의 통일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