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김여정 통해 '故 이희호 여사 조의' 전달…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후 첫 남북 고위급 접촉 - 서울와이어
北김정은, 김여정 통해 '故 이희호 여사 조의' 전달…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후 첫 남북 고위급 접촉
北김정은, 김여정 통해 '故 이희호 여사 조의' 전달…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후 첫 남북 고위급 접촉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6.1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 /사진=연합뉴스
11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조문단을 보내는 대신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한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첫 남북 고위급 접촉이라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통일부는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북측은 오늘(1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고 밝혔다.

   

북측은 이날 남측에 보낸 통지문에서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12일 17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귀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한다"고 알려왔다.

  
  남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나가 수령할 예정이다.

 

조문단 파견은 끝내 무산됐지만, 하노이 북미회담 이후 처음으로 남북 고위급 접촉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현재의 남북미 교착국면에 대한 의견교환이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고 이희호 여사의 조문 둘째날인 12일 이 여사의 빈소에 추모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조문 둘째날인 빈소에는 이른 오전부터 정치권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발걸음을 해 고인에게 조의를 표했다.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수행원들을 대동하지 않고 홀로 빈소를 찾은 이 부회장은 방명록에 한자로 자신의 이름을 적고는 고인의 영정 앞에 헌화를 하고 머리를 숙였다.

   

이 부회장 조문 후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어제 삼성그룹 측으로부터 직접 와서 조의를 표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는 친분이 없었지만, 이건희 회장과는 재임기간 상당히 대화를 많이 하셨다"고 인연을 소개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 등 전직 대통령 가족들도 이른 오전부터 빈소를 잇따라 찾았다.
   

이날 오전 9시45분께 모습을 드러낸 현철씨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여사님에게 신년이 되면 인사드리러 갔는데 병세가 이렇게 나빠지신 줄은 몰랐다"며 "깊이 애도한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반려자이지만 정치적 동지이기도 하다"며 "여성 인권 지도자로서 한 평생을 헌신하시다가 가셨는데 너무 애석하다"고 애도했다.'

 

   

이순자씨는 오전 9시50분께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유가족들과 악수하면서 위로의 말을 건넸다.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도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추 대사가 조문을 마친 뒤 "추 대사가 유가족들에게 '이희호 여사님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대모셨다. 한중관계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주신 점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명수 대법원장과 오세정 서울대 총장과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 행렬도 이어졌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전날에 이어 재차 빈소를 찾았다.

   

정 대표는 오전 9시 30분께 단체 조문 후 "빈소 안에서 그래도 북측에서 조문 사절단이 와야 하지 않는가 하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장례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에는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가 조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는 유가족 등이 자리한 가운데 입관 예배가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