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식 입증은 언제?… 변질된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 - 서울와이어
분식 입증은 언제?… 변질된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
분식 입증은 언제?… 변질된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6.1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사진=삼성전자 제공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가 삼성 수뇌부를 향해 치닫고 있다.


면밀히 말하면 증거인멸 수사다. 분식회계를 먼저 입증해야 증거인멸 혐의도 성립되는 만큼, 수사의 앞뒤가 바뀌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2일 김모(54)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과 박모(54)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을 구속 기소했다.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증거를 없애도록 지시한 혐의다. 이로써 총 8명의 삼성 측 임직원이 구속됐다. 모두 증거인멸 혐의다.


재계는 이번 수사를 두고 "사건 본질은 사라지고 삼성 때리기 의욕만 앞섰다"고 입을 모아 비판하고 있다. 당초 검찰이 밝혀내야 할 의혹은 분식회계인데, 검찰 수사가 시작됨과 동시에 변질됐다는 지적이다.


앞서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삼성바이오가 2015년 말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4조5000억여원 규모의 분식회계를 했다고 결론내리고 검찰에 고발했다.


하지만 검찰 수사는 처음부터 '삼성그룹의 조직적 움직임'이라는 프레임을 씌운 듯 증거인멸과 삼성 수뇌부의 관여에 초점 맞춰졌다. 사건의 본체인 분식회계 의혹은 곁다리로 치부됐다.


애초에 분식회계가 아니라면 증거인멸 등은 성립될 수 없다. 결국 분식 혐의를 먼저 입증해야 하는 사건인 셈인데, 이를 놓고 증거인멸 수사에만 초점 맞추는 것은 '앞 뒤가 맞지 않는 수사'라는 지적이 많다. "삼성 흔들기" "이재용 죽이기"와 같은 비아냥이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재계 관계자는 "지금이라도 수사의 방향을 정상화 시켜야 한다"고 제언했다. 분식회계라는 본질을 놓친 채 삼성 흔들기만 계속한다면 '유·무죄'를 입증하기도 전에 브랜드 평판에 악영향을 미치는 동시에 투자자들에게도 피해가 전이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홍콩에 본사를 둔 커뮤니케이션 마케팅기업 '캠페인아시아퍼시픽'과 글로벌 여론조사업체 '닐슨'은 최근 삼성전자에 대해 "결코 기존의 성취에 안주할 수 없다"며 "삼성의 평판은 최근 비리 의혹으로 인해 훼손될 수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수사 과정을 지켜보면 사건의 본질을 놓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이제라도 삼성 때리기를 멈추고 분식회계 여부를 가리는 데 수사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