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미영 나이 30대에 빙의 고백 “후배 옆에 어떤 남자가…” - 서울와이어
배우 이미영 나이 30대에 빙의 고백 “후배 옆에 어떤 남자가…”
배우 이미영 나이 30대에 빙의 고백 “후배 옆에 어떤 남자가…”
  • 최지성 기자
  • 승인 2019.06.12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최지성 기자] 이미영이 나이 30살을 넘겼을 당시의 힘들었던 상황을 전했다.

 

TV CHOSUN ‘마이웨이’에는 배우 이미영이 출연해 이혼을 하고 힘들었던 30대 당시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을 겪었다고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영은 “저는 30대 초반부터 우울증과 갱년기가 왔다”라며 이혼을 할 무렵에 신경 쓸 일이 많아 정신적으로 괴로웠음을 털어놨다.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20년을 힘들게 살았냐는 말에 이미영은 뭘 해보려고 해도 사기꾼들이 꼬였고, 가게를 냈지만 이마저도 명의 문제로 계속해서 지출만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을 정리하고 일산으로 갔다는 이미영은 이곳에서 기묘한 일들을 겪었다. 이미영은 나이 30대 초반에 겪은 사건들로 사람들로부터 숨고 싶었다고. 이러던 중 후배 한명이 집으로 찾아왔다.

이미영은 “후배가 이야기하는데 어떤 남자가 옆에 앉아있더라. 그래서 ‘옆에 이 사람은 누구니?’ 했더니 후배가 ‘무섭게 왜 그러냐’고 하더라”며 “아직도 기억이 난다”라고 당시 자신이 본 사람에 대해 설명까지 했다.

또 “환장하겠더라”며 “내가 빙의가 됐었던 거 같다 당시에는 귀신에 씌었다”라고 전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