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한국 나이지리아에 0-2패 노르웨이전 승리시 16강 '실낱 희망' - 서울와이어
[여자축구]한국 나이지리아에 0-2패 노르웨이전 승리시 16강 '실낱 희망'
[여자축구]한국 나이지리아에 0-2패 노르웨이전 승리시 16강 '실낱 희망'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6.13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선수들이 실점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선수들이 실점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2회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던 한국 여자 대표팀이 조별리그 2연패를 당해 16강 탈락위기에 처했다.

 

 

한국은 노르웨이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16강 진출의 실낱같은 희망의 끈을 잡을 수 있게 됐다.

 

  

한국은 12일(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  전반 29분 김도연(현대제철)의 자책골과 후반 30분 아시사트 오쇼알라의 추가 골을 허용,  0-2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프랑스와의 대회 개막전에서 0-4로 패한 데 이어 조별리그 2연패(승점 0·골득실-6)를 기록, A조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이에 따라 한국팀은 오는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리는 노르웨이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16강 진출의 실낱같은 희망을 살릴 수 있게 됐다.

 

   2차전에서 노르웨이를 꺾고 2연승을 달린 개최국 프랑스가 조 선두로 나섰고, 노르웨이(승점 3·골 득실 +2), 나이지리아(승점 3·골 득실 -1)가 뒤를 이었다.

   

16강에 대한 희망의 불씨는 아직 살아 있다.
   

한국이 노르웨이를 꺾으면 승점 3으로 노르웨이와 동률을 이룬다. 프랑스가 나이지리아를 제압하면 승점 3으로 조별리그를 마치게돼 3팀이 승점 3으로 조별 리그를 마칠 가능성이 있다.

   

3위를 차지하면 희망을 걸수 있다. 다만 노르웨이를 상대로 대량 득점으로 골득실차를 줄여야 16강 희망을 가질수 있다

   

이번 월드컵에선 각 조 1·2위가 16강에 직행하며, 3위 6개 팀 중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16강에 진출한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