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전지용 동박 제조업체 KCFT 1조 2000억에 인수 - 서울와이어
SKC, 전지용 동박 제조업체 KCFT 1조 2000억에 인수
SKC, 전지용 동박 제조업체 KCFT 1조 2000억에 인수
  • 송은정 기자
  • 승인 2019.06.1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C CI
사진=SKC CI

 

 

[서울와이어 송은정 기자] SKC는 전지용 동박 제조·판매업체인 케이씨에프테크놀로지스(KCFT)를 인수한다.

   

SKC는 13일 이사회를 열어 KCFT 지분 100%를 1조2천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하고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회사는 세부 실사와 인허가 등 필요한 절차를 빠르게 진행하고 신속하게 인수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후 KCFT는 SKC의 자회사로 새롭게 출발한다.

   

세부 실사 과정에서는 KCFT의 꾸준한 성장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KCFT 구성원의 의견을 존중하고 경청하기로 했다.

   

동박은 구리를 고도의 공정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이차전지 음극에 쓰이는 핵심소재다.

 

전지용 동박은 얇을수록 많은 음극 활물질을 채울 수 있어 배터리 고용량화와 경량화에 유리하다.

 

전북 정읍시에 생산공장을 둔 KCFT는 전 세계 배터리 제조사를 주요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이차전지용 동박 제조 기술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SKC는 KCFT 인수를 발판 삼아 2022년까지 동박 생산능력을 3배 수준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여기에 SKC 40년 노하우가 담긴 필름 제조기술을 더해 더 얇고 품질이 뛰어난 제품을 개발·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인수는 SKC가 모빌리티 사업에서 성장 핵심 동력을 확보했다는 데도 의의가 있다.

   

SKC는 2016년 선포한 '글로벌 스페셜티 마케터'(Global Specialty MARKETER)라는 새로운 비전 아래 꾸준한 체질 개선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2017년부터는 모빌리티와 반도체, 친환경 사업을 중심으로 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집중했다.

   

아울러 SK이노베이션이 추진하는 배터리 산업의 안정적인 수직계열화 생산체제 구축에도 한발 다가선 것으로 여겨진다.

yuniy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