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아름, 남궁민 연출작으로 연애 시작 “오빠가 먼저 고백했다” - 서울와이어
진아름, 남궁민 연출작으로 연애 시작 “오빠가 먼저 고백했다”
진아름, 남궁민 연출작으로 연애 시작 “오빠가 먼저 고백했다”
  • 최지성 기자
  • 승인 2019.06.15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최지성 기자] 진아름과 남궁민의 러브스토리가 눈길을 끌었다.

 

남궁민 여자친구 진아름이 ‘나혼자산다’ 방송에 덩달아 화제가 되고 있다.

진아름은 연기자로 활동을 시작하기 전 모델로 먼저 데뷔했다. 특히 2010년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에 출연하며 주목을 받은 인물.

이후 2010년 영화 ‘해결사’ 단역으로 시작해 ‘남자사용설명서’, ‘상의원’에서 연이어 작은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런 진아름이 주연으로 껑충 뛰어오른 것은 2014년 영화 ‘플랑크 상수’를 통해서였다. 김재욱이 출연한 ‘플랑크 상수’에서 진아름은 주연인 카페 여종업원 역으로 활약했다.

이어 남궁민의 첫 연출작으로 화제를 모았던 ‘라이트 마이 파이어’를 통해 배우로서의 성취는 물론 사랑까지 얻게 됐다. 진아름은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당시 남궁민이 먼저 문자메시지로 고백을 했다며 “장난이 치고 싶어서 만나서 대답하겠다고 했다. 만나서 ‘선후배 사이로 지내자’고 거짓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백을 거절당하고 오빠가 쿨한 척을 하더라. 오빠가 ‘근데 왜 만나자고 한 거니?’ 물어서 그때서야 장난이라고 말했다. 그때부터 만나게 됐다”라고 전했다.

특히 남궁민이 시상식에서 자신에 대한 애정을 나타낸데 대해 “당시에는 누물이 왈칵 쏟아졌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