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혁신성장기업 키운다… 펀드 조성 등 5년간 33조원 지원 - 서울와이어
우리금융, 혁신성장기업 키운다… 펀드 조성 등 5년간 33조원 지원
우리금융, 혁신성장기업 키운다… 펀드 조성 등 5년간 33조원 지원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6.17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우리금융이 혁신성장기업 지원을 위해 5년간 33조원을 투입키로 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서울 중구 본사에서 '혁신금융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여신 지원 △투자 지원 △여신제도 개선 △핀테크 지원 등 4개 추진단의 2019년 추진과제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지원 계획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여신지원추진단은 혁신·창업·사회적 기업에 올해 5조4000억원을 지원하고 이를 포함해 향후 5년간 31조1000억원을 투입키로 결정했다.


지원 방식은 보증기관과의 연계지원 강화, 혁신성장기업 우대 및 맞춤형 상품 출시 등이다. 기업금융에 강한 우리은행을 중심으로 그룹사간 협업을 통해 혁신성장기업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적극 발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투자지원추진단은 우리종금·우리PE자산운용과 함께 향후 5년간 2조1000억원을 혁신성장기업에 지원할 예정이다. 투자는 기업에 대한 직접투자, 그룹 주도 혁신성장펀드 조성, 정부 주도 혁신모험펀드 간접투자 등 혁신성장지원 3종 프로그램 중심으로 집행한다.


첫 번째로 내달 우리은행을 중심으로 우리종금이 출자하고 우리PE자산운용이 운용하는 그룹 혁신성장펀드를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우리금융은 "거래기업들까지 참여해 혁신성장기업 지원에 함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신제도개선추진단은 전 그룹사 여신정책, 리스크관리 조직이 참여해 일괄담보제 도입과 우수기술 보유기업에 대한 신용평가 개선, 신기술·신사업 분야에 대한 심사역량 강화 등 과제를 혁신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핀테크지원추진단은 그룹사 디지털부서들과 함께 핀테크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 이종산업과의 융합 등을 통해 혁신적 금융서비스 발굴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우리금융은 지난달 15일 손태승 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그룹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위원으로 참여하는 혁신금융추진위원회를 출범한 바 있다. 매월 추진단별 자체 성과분석과 함께 분기별로 그룹 경영협의회에서 진행현황을 점검해 전방위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20년 간 기업에 금융을 원활하게 지원하면서 경제발전에 기여해왔다”며 “우리 경제의 돌파구인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조력자 역할을 선도적으로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