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알랭 로베르, 이번엔 롯데월드타워 오르다 체포 - 서울와이어
'스파이더맨' 알랭 로베르, 이번엔 롯데월드타워 오르다 체포
'스파이더맨' 알랭 로베르, 이번엔 롯데월드타워 오르다 체포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6.0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랭 로베르(네이버 인물정보)
알랭 로베르(네이버 인물정보)

[서울와이어 이지은 기자] 프랑스의 유명 암벽등반가 알랭 로베르(56)가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외벽을 무단으로 오르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과 롯데물산에 따르면 로베르는 이날 오전 7시 50분께부터 롯데월드타워 외벽을 등반했다. 그는 사전에 롯데월드타워 측에 허락을 구하지 않은 채 다른 외국인 남녀가 소란을 피우며 보안요원의 주의를 끄는 틈을 타 외벽 등반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진다.


롯데물산의 신고를 받고 오전 8시 10분께 현장에 도착한 송파소방서는 에어 매트를 설치하고 구조에 착수했으며, 롯데물산은 'BMU(건물외피접근 유압식장비)'를 75층에 대기시키고 있다가 로베르를 설득해 탑승시켰다. 송파경찰서는 11시 35분께 로베르를 업무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로베르는 특별한 장비 없이 맨몸으로 초고층빌딩을 올라 '스파이더맨'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번 롯데월드타워뿐 아니라 시드니, 런던, 상파울루 등에서도 협조 없이 초고층빌딩을 올라 체포된 적이 있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로베르의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