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무역협상 재개 다우지수 353P 급등…국제유가 WTI 3.8%↑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무역협상 재개 다우지수 353P 급등…국제유가 WTI 3.8%↑
뉴욕증시,무역협상 재개 다우지수 353P 급등…국제유가 WTI 3.8%↑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6.19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재개 가능성과 글로벌 중앙은행의 부양정책 기대감을 반영, 다우지수가 급등하는등 3대 주요지수가 큰 폭 올랐다.

 

미중 정삼회담 소식에 국제유가도 하루 만에 급등세로 돌아섰다.


   

18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53.01포인트(1.35%) 급등한 2만6465.5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8.08포인트(0.97%) 뛴 2917.75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108.86포인트(1.39%) 급등한 7953.8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 증시가 급등한 것은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이 호재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전화로 좋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우리는 다음 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장시간 회담(extended meeting)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도 화답했다.

   

중국중앙방송은 이날 시 주석이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오사카 G20 정상회의 기간 회담 해서 중미 관계 발전의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길 원한다"면서 "경제 무역에서 양측은 평등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관건은 서로의 합리적인 우려를 고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돌입한 가운데, 금리 인하 기대감도 투자심리를 안정시키면서 증시 상승에 견인차 역할을 했다.

 

연준은 다음날 오후 2시 FOMC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게다가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새로운 부양책 도입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글로벌 중앙은행의 통화완화적 정책에 대한 기대가 글로벌 주가지수를 끌어 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드라기 총재는 이날 포르투갈 신트라에서 열린 ECB 포럼에서 "인플레이션이 지속적으로 목표치에 복귀하는 등의 개선이 없다면 추가 부양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72% 급등했고, 에너지주 1.35%, 금융주 1.31% 올랐다.

   

국제유가는 미중 정상의 무역협상재개 소식에 다시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3.8%(1.97달러) 오른 53.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7.80달러) 오른 1350.70달러를 기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