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MBN ‘뉴스8’ 진행 중 식은땀 범벅…돌연 앵커 교체 - 서울와이어
김주하, MBN ‘뉴스8’ 진행 중 식은땀 범벅…돌연 앵커 교체
김주하, MBN ‘뉴스8’ 진행 중 식은땀 범벅…돌연 앵커 교체
  • 최지성 기자
  • 승인 2019.06.19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최지성 기자] 김주하 앵커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사진=MBN

 

19일 MBN ‘뉴스8’을 진행하던 김주하 앵커가 돌연 교체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고조됐다.

이날 MBN ‘뉴스8’ 방송은 평소와 다름 없이 김주하 앵커의 진행으로 시작됐다. 김주하 앵커는 뉴스 시작 초반, 큰 이상이 없어보였으나 뒤로 갈수록 힘겨워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특히 땀을 흘려 머리가 흥건히 젖는가 하면, 조명에 반사된 땀이 화면에 그대로 비쳐질 정도여서 시청자들의 걱정이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10대 원룸 집단폭행 사건에 대한 리포트 화면 후 돌연 앵커가 교체됐다. ‘뉴스8’은 김주하 앵커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 하지만 이렇다 할 설명없이 김주하 앵커가 자리에서 사라진 것.

시청자들은 “김주하 아나운서 어디 아프신가봐요”, “땀 엄청 흘리던데 무슨 일인가요”, “몸이 안 좋으신가”,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