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트럼프 '한미훈련 중단' 돌발 발언, 文정부 부담 덜어줬다" - 서울와이어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한미훈련 중단' 돌발 발언, 文정부 부담 덜어줬다"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한미훈련 중단' 돌발 발언, 文정부 부담 덜어줬다"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8.06.1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특별취재팀 = 서울와이어 염보라·김빛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을 재차 밝힌 가운데 전문가들은 "트럼프가 비핵화 명분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준 것"이라고 해석하며 "미국이 선제적으로 결정함으로써 문재인 정부의 부담을 크게 덜어줬다"고 평가했다.


12일 밤 트럼프 대통령은 미 폭스뉴스 유명 앵커 션 해티니와 단독 인터뷰에서 "우리가 북한과 선의(in good faith)로 협상을 진행하는 한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기간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공식화 한 셈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 합의문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군사연습(war games)을 중단할 것"이라며 "한미연합훈련은 미국의 비용 부담이 크다. 전쟁 연습을 중단하면 엄청난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준형 한동대학교 정치학박사는 싱가포르 현지에 마련된 한국프레스센터 KPF 언론포럼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이 한국에서 나왔다면 지금보다 10배 이상의 파장을 일으켰을 것"이라며 "하지만 패권국가인 미국이 논의를 오픈했다는 측면에서 보면, 미국이 그 바를 상당 부분 낮췄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고유환 동국대학교 북한학과 교수 역시 "한국이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결심하지 않도록 트럼프가 스스로 정래해줘 (한국 정부가)큰 부담을 덜었다"고 봤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3월 3일 한국 특사와 회담에서 '올림픽 기간 연기했던 한미군사연습은 예년 수준으로 해도 좋다. 그런데 정세가 완화되면 군사연습도 종료되기를 희망한다'는 내용을 전달한 바 있다. 


고 교수는 "남북간 판문점 선언에서도 군사적 적대관계 해소를 위한 합의를 만들어 놨지만 (한국과 미국은)곧바로 대규모 비행훈련을 진행했다"며 "이에 대해 북한이 상당히 강하게 한국과 미국을 공격했고, 트럼프도 이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이어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선언하면서 주한미군 축소 등 문제는 손대지 않았다"며 "절묘하게 남북 균형적인 외교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 문제를 북한 측에 양보한 이유에 대해서는 '비핵화 명분을 준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화답의 의미, 나아가 내부 세력을 설득하기 위한 명분을 손에 쥐어줬다는 분석이다. 


고 교수는 "일단은 한미연합훈련 전체를 중단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북이 위협으로 인식하는 전략자산을 동원한 대대적인 군사연습을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며 "김정은 위원장과의 상호 신뢰를 쌓기 위한 트럼프의 성의 표시로 보여진다"고 해석했다.


한편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돌발 발언으로 백악관 내부도 혼란을 빚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의 기자회견 발언 중 '군사연습(war games)'에 대한 해석이 분분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정기적인 준비태세 훈련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혼란은 가중되고 있다. 가드너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펜스 부통령은 정기적인 준비태세 훈련과 교대 훈련이 계속될 것이라는 점에서 매우 분명한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