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펀트스페이스, '세속적인 쾌락의 동산' 재구성한 '죄의 정원' 전시 - 서울와이어
엘리펀트스페이스, '세속적인 쾌락의 동산' 재구성한 '죄의 정원' 전시
엘리펀트스페이스, '세속적인 쾌락의 동산' 재구성한 '죄의 정원' 전시
  • 김아령 기자
  • 승인 2018.06.1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엘리펀트스페이스, '죄의 정원' 전시 모습
사진= 엘리펀트스페이스, '죄의 정원' 전시 모습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엘리펀트스페이스는 히에로니무스 보쉬의 ‘세속적인 쾌락의 동산’을 재구성한 ‘죄의 정원’ 전시를 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유명한 명화를 디지털 기술을 통해 새롭게 만나보는 ‘아트다큐멘터리’ 프로젝트의 첫 번째 시리즈로 오는 30일까지 엘리펀트스페이스에서 관람객을 만날 예정이다.

누구나 한번쯤 떠올리게 되는 ‘죄는 누가 만들었을까?’라는 질문에서 전시는 출발했다. 16세기 네덜란드 화가 히에로니무스 보쉬가 구축한 선과 악의 세계를 현대작가 3팀이 설치작업, 인터랙티브, 사운드 디자인으로 해석하여 선보인다.

먼저 전시공간에 들어서면 시선을 압도하는 대형 스크린에 보쉬의 ‘세속적인 쾌락의 동산’이 펼쳐진다. 특히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은 3단 제단화의 겉모습을 함께 볼 수 있는 점도 전시의 묘미이다. 전시공간에 놓인 3권의 책을 통해 각각 에덴의 동산, 낙원, 지옥의 숨은 도상과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눈 앞에서 보쉬의 미술세계가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펼쳐지는 경험을 찬찬히 즐길 수 있다.

전시공간 입구를 차지하는 프로젝트-레벨나인(Project-Rebel9)의 ‘포스트-아틀라스’는 ‘죄를 누가 만들었을까?’라는 질문을 직접적으로 던지고 있다. 끊임없이 움직이는 컨베이어시스템과 지도 위에 놓이는 피규어 형상을 통해 오늘날의 데우스 엑스 마키나(deus ex machina)를 만날 수 있다. 이 기계-팔은 전시기간 내내 선과 악의 세계를 창조하고 파괴하는 행위를 반복하게 된다. 9개의 지도 위에서 자신을 닮은 또 다른 인간의 형상, 피규어 캐릭터를 찾아보는 것도 전시의 재미이다.

전시공간은 아름다운 꽃과 풀로 만들어진, 이색적인 정원 그 자체이다. 바로 일상 속 식물을 제안하는 ‘식물상점’의 작품 ‘그림정원’이다. 하나하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식물 오브제를 통해 그림 속 보쉬의 정원과는 또 다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특히 전시기간 내내 시들어갈 꽃과 생장등을 통해 생명을 잃지 않는 나무의 대비를 통해 작가는 질문을 던지고 있다.

지옥에 가면 어떤 소리가 들릴까? 보쉬의 ‘세속적인 쾌락의 동산’의 지옥 장면을 찬찬히 본 관람객이라면 한 장의 악보를 발견하게 된다. 이 악보를 시작으로 하여 작가 문정민(밴드 이상의날개)은 보쉬의 정원을 비물질의 소리로 표현한 작품을 전시공간에 담았다. 특히 전시공간의 5.1채널을 통해 관람객은 눈에 보이지 않는 세계를 상상하게 된다.

 

한편 엘리펀트스페이스에서 오는 19일 표창원의 강연과 29일 싱어송라이터 이랑의 공연 등 전시 주제를 담고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kimar@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