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자동차화재 ‘공동대응’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서울와이어
교통안전공단-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자동차화재 ‘공동대응’ 위한 업무협약 체결
교통안전공단-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자동차화재 ‘공동대응’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6.26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6월 26일(수) 서울소방재난본부, ‘자동차화재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좌) 서울소방재난본부 이재열 본부장 과 (우) 한국교통안전공단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2019년 6월 26일(수) 서울소방재난본부, ‘자동차화재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좌) 서울소방재난본부 이재열 본부장 과 (우) 한국교통안전공단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이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와 손잡고 자동차화재에 대한 공동대응에 나선다.

 

교통안전공단은  6월 26일(수)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본부장 이재열)와 자동차 화재 시 안전성 확보 및 화재대응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작년 BMW 차량화재의 원인이었던 차량결함 등을 조기에 파악하여 자동차 화재를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자동차-화재 전문기관 간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화재 사고 발생 시 소방대원의 자동차사고 대응 능력을 향상시켜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또한 자동차화재에 대한 공동조사를 실시함으로써, 화재의 원인분석을 기반으로 한 리콜(제작결함시정조치)을 통해 자동차 화재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자동차화재에 대한 공동조사 및 지원, △자동차화재 관련 양 기관 보유장비 및 시험시설 사용 등에 대해 상호협력 할 예정이다.

 

과거에도 양 기관은 2017년, 서울 관내에서 발생한 그랜드카니발(VQ) 차량의 화재 시 서울소방재난본부의 화재사례 분석 자료를 기반으로 공동조사를 실시하여 약 21만여대 해당차량에 대한 리콜을 실시 한 바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자동차 화재 사고 관련 상호 정보 및 기술 교류를 통해 화재 적정성 조사의 전문성을 보다 강화”하고, “자동차화재로부터 국민의 안전과 권익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