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11번가 분사·SK테크엑스 합병 결의 - 서울와이어
SK플래닛, 11번가 분사·SK테크엑스 합병 결의
SK플래닛, 11번가 분사·SK테크엑스 합병 결의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8.06.19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SK플래닛이 오픈마켓 11번가를 독립 법인으로 출범한다.


이와 함께 포인트 마일리지 서비스 OK캐쉬백과 모바일 지갑 시럽월렛 등 데이터 기반 마케팅 플랫폼 사업들을 SK텔레콤 자회사 SK테크엑스와 합병해 국내 최고 수준의 데이터·테크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SK플래닛은 19일 이사회를 이같이 두 가지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분할 및 합병을 통한 신설법인의 출범은 9월 1일로 예정돼 있다.


SK플래닛은 급격한 e커머스 시장 변화에 대응해 11번가의 사업 성장과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 왔다. 이와 같은 노력을 통해 11번가는 e커머스 업계 중 가장 앞서 AI기반 챗봇 및 음성쇼핑, 이미지검색, 개인화 추천 등 최신 IT 기술에 기반한 커머스 서비스들을 선보여 왔다.


모바일 중심의 트렌드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한 11번가는 3년 연속 모바일 앱/웹 UV(순방문자수) 기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지난해 11월11일 ‘십일절’ 행사에서는 국내 e커머스 사상 일 거래액 최대인 640억원을 기록했고, 11월 한달 간 1조원에 육박하는 거래액을 달성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이런 성과들에 힘입어 11번가는 2017년 연간 거래액이 2년 전보다 50% 증가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거듭하고 있다.


독립 법인으로 출범하는 11번가는 서비스와 상품의 혁신으로 1등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SK 그룹 ICT 패밀리(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SK플래닛 등)와의 시너지 창출과 5천억원 규모의 외부투자 유치를 통해 확보한 재원을 기반으로 온오프라인 기반의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상품 경쟁력에 있어서도 검색부터 주문, 배송까지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선보일 계획이다.


SK플래닛은 “11번가는 이미 국내e커머스 시장 내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라며 “향후 온오프라인 구분 없이 치열하게 전개될 경쟁환경 속에서 11번가가 독립 이후 커머스 중심의 선택과 집중을 통해 수익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K플래닛은 3500만 회원의 국내 최대 포인트 마일리지 서비스인 OK캐쉬백과 월 600만 UV의 1등 모바일지갑 서비스 시럽월렛을 통해 약 400여 곳 제휴사에 국내 최고 수준의 마케팅 플랫폼을 제공하는 동시에 고객을 입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빅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SK테크엑스는 SK텔레콤의 AI, IoT 및 통신부가서비스, 미디어 솔루션 등 다양한 영역의 서비스를 개발 및 운영하면서 기술 역량을 축적해 왔다.


합병 이후 SK플래닛은 OK캐쉬백, 시럽월렛이 축적한 고객 데이터와 SK테크엑스의 선도적인 기술 역량을 더해 SK ICT 패밀리 간 협업을 강화하고 고객 가치를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지원하고 수행한다. 또 챗봇, IoT 플랫폼 등 보유 기술자산을 솔루션 상품화해 다양한 외부 협력사들과 함께 ICT 생태계 확장에 기여할 예정이다.


SK플래닛은 “국내에 서비스 경험과 기술역량을 함께 보유하고 있는 기업은 그리 많지 않다”며 “합병 법인은 이번 개편을 통해 지금까지 사업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결집해 국내 유일무이한 데이터 & 테크 선도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bora@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