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 재일교포, 수천만원 오갔지만 '댓가성' 아니다? '공갈' 주장 배경은 - 서울와이어
조재현 재일교포, 수천만원 오갔지만 '댓가성' 아니다? '공갈' 주장 배경은
조재현 재일교포, 수천만원 오갔지만 '댓가성' 아니다? '공갈' 주장 배경은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8.06.2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배우 조재현이 재일교포 여배우 A씨를 공갈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나섰다. 신인시절 겪었던 성폭행을 폭로한 A씨. 아직 A씨의 추가 입장은 나오지 않는 가운데 조재현 측은 거액의 돈, 협박 등으로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재일교포 A씨는 현재 일본으로 돌아가 배우 활동을 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다. A씨는 20일 한 매체를 통해 2002년, 20대 초반이던 배우 시절 조재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고, 수년간 트라우마에 시달리다 결혼도 못한 채 중년이 됐음을 토로했다.

하지만 조재현 측 법률대리인은 복수의 매체에서 모든 사실을 반박했다. 이전과는 다른 행보다. 현재 자숙중인 조재현을 대신해 법률대리인은 사실관계에 대한 법적인 절차를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조재현은 재일교포 A씨 모녀에게 이미 수천만원을 송금한 바 있으며, 이후로도 지속적인 금전 요구와 야쿠자를 보내겠다는 협박도 있었다고 법률대리인은 주장했다. 성관계 역시 합의 하에 A씨 집에서 한 것으로 전했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